posted by bluelimn 2017.04.10 11:01

Renesas R-Car New Software for Connected Cars, Safety, Security and Linux/Android

Posted on April 9, 2017 by Gilbert Shar


link : http://www.autoconnectedcar.com/2017/04/renesas-r-car-new-software-for-connected-cars-safety-security-and-linuxandroid/


Renesas announced its new software packages for the R-Car automotive


computing platform to improve security and safety capabilities for next-generation connected cars. The software packages implement embedded optimized virtualization technology that enables embedded systems to have—in a single system—security features that protect the car from external threats, and functional safety features that assure continued safe operation even in the event of failures.


Safety is a primary concern for the automotive industry. Automotive systems including cloud-connected systems, instrument cluster, and driver monitoring are expanding in number and scale year by year. In addition, the demand for new user experience, such as information sharing and control linked with other systems over multi displays, is increasing. These trends have led to increasing expectations for the integration of automotive systems. For instrument cluster and driver monitoring, support for functional safety is particularly required to safely handle the car even in the event of failures.


 

Security is another key concern. For example, automotive cyber security becomes mission critical as modern cars are advancing towards connected cars that allow applications to be downloaded from the open cloud to update and upgrade the software in the car. Increased security functions are required to protect the car from malicious attacks over the network and to secure personal information handled in the cloud. Applications for cloud services need to be separated from instrument cluster to avoid idddmportant information from being lost or destroyed.


At the same time, the car cockpit environment is poised to evolve to an automotive computing system that integrates multiple systems to provide a more consistent and more advanced user experience. This creates new integration challenges for OEMs and Tier 1s to achieve, in a single system, both the security and the functional safety features that were previously implemented individually in multiple systems.


To resolve these issues, Renesas offers several new software packages that enable the integration of multiple automotive systems, including systems that require security and functional safety features, in a single R-Car platform:


Virtualization Package that allows multiple operating systems (OS) to be integrated simultaneously and for multiple different applications to operate on a single R-Car system for enhanced system integration.

Security Package that allows the implementation of secure booting and secure updates among other functions to meet changing security requirements.

Functional Safety Package that enables control of the safety mechanisms (hardware IPs) included in the R-Car system-on-chip (SoC).

Renesas, along with its partner companies, is making these software packages available to system manufacturers now, and plans to expand them in the future.


Key features of the new software packages:



 

(1) Embedded virtualization technology that enables integration of multiple systems while achieving both functional safety and security features


As its first release of embedded hypervisor for virtualization, Renesas adopted the INTEGRITY® MultivisorTM from Green Hills Software. With this hypervisor, a suitable OS for the application software, such as Real Time OS (RTOS), Linux, or AndroidTM, can be installed. The required level of security and functional safety can be assured by dividing the system into independent and robust partitions. Diverse applications can be run on a single R-Car platform. For example, Linux and/or Android OS can also be installed to run applications that require cloud connectivity or navigation, and the Green Hills Software INTEGRITY or other real-time OS can be installed on the same platform for applications that require functional safety support, such as instrument cluster and warning sound generator. The low performance degradation compared to running these applications on individual hardware such as system-on-chips (SoC) or microcontrollers (MCUs), enables integration in a single system on the R-Car platform. Support for other hypervisors will be rolled out sequentially.


(2) Security software that realizes a secure environment to safely run programs


Security functions are becoming crucial to prevent hacking and other attacks over the network. Renesas provides a variety of software for implementing strong security functions, such as: secure boot functions that prevent modifications to programs; security level management functions that correspond to the product lifetime; and trusted execution environments. In addition, the new software also enables OTA updating, which allows application and OS upgrades without the driver having to return to the car dealer. Renesas plans to sequentially roll out a variety of security software packages to respond to system structures and needs, and to support the hypervisor.


(3) Functional safety software that supports system development for functional safety


To implement functional safety, the Renesas R-Car H3 and R-Car M3 SoCs feature multiple hardware IPs to support their safety concept. This includes the runtime self-test system that Renesas announced at the ISSCC 2016 conference. This technology achieves the required diagnostic coverage of functional safety and reduces interruptions to programs running during the tests while taking advantage of multi-core CPUs to perform self-tests to detect faults. Renesas supports system development that supports functional safety by providing software that controls this safety mechanism. Renesas intends sequentially to roll out a variety of functional safety software packages.


”Today’s automotive OEMs and Tier 1s require a proven run-time software foundation to build production-grade automotive electronics,” said Tim Reed, Vice President of Advanced Products, Green Hills Software. “The INTEGRITY real-time operating system with Multivisor secure virtualization is an ASIL-certified and secure microkernel architecture, a flexible platform for system designers to mix guest OS systems with safety and security-critical functions across multiple cores, while leveraging the R-Car’s high-performance features. As the first company to deploy virtualization into the automobile we are happy to continue to work with Renesas as the first virtualization platform on Renesas’ high-performance R-Car devices.”


As a solution provider, Renesas is committed to providing solutions that support the early development of automotive computing systems and advanced driving assistance systems by collaborating with partners and contribute a safe and secure automotive future.

posted by bluelimn 2014.01.07 16:11
모본 Logo
차선이탈 경보 기능 가진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출시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MDAS-10 (사진제공: 모본)
  • - 모본주식회사,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MDAS-10’ 출시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1월 07일 -- 모본주식회사(대표이사 송상희, www.mdas.co.kr) 컨버전스IT 사업부가 차선이탈 경보 기능으로 졸음 운전을 방지해주는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MDAS-10을 출시했다.

MDAS-10은 국내 최초로 차선이탈경보, 2CH, 블랙박스, 디지털운행기록계를 통합한 제품으로 장거리/장시간 운전을 하는 상용차(트럭/버스) 운전자를 겨냥했다.

특히 모본주식회사 영상인식 알고리즘팀이 개발해 국제특허를 획득한 차선인식알고리즘(국제특허 PCT International Publication No. WO2013/151266A1 )은 최근 군산소재 타타대우상용차에서 두 달간 시행한 차선인식률 실차 시험에서 약 96% 인식성공률을 기록할 정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MDAS-10은 중력센서와 720D 화질 녹화기술로 교통사고 전/후의 장면 및 충돌이 임박한 상황의 장면도 녹화한다. 2CH을 지원해 후방 카메라를 장착하게 될 경우, 후방 상황도 실시간 녹화해 후방 시야 확보도 가능하다.

차량관리시스템을 위해 디지털 운행기록계도 지원한다. 차량의 속도와 RPM, 브레이크 상태 등 다양한 정보를 기록하며, 법인 차량 및 운전자들이 다양한 차량 정보를 이용해 생산성 향상을 위한 차량 정보의 통합 관리를 손쉽게 만들어 준다.

또한 3G/4G 모바일 통신모뎀과 연동이 가능해 실시간으로 서버에서 특정차량의 위치 및 운행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차량관제기능도 지원한다.

모본주식회사 컨버전스IT 사업부는 2014년 상반기에는 차량인식을 기반으로 한 추돌경보(FCW: Forward Collision Warning)도 개발해 차선이탈경보 및 추돌경보를 동시에 지원하는 애프터마켓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러한 차량용 영상인식 기술을 적용하면 졸음운전 혹은 스마트폰 조작 등으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사고를 줄일 수 있다. 향후 모본주식회사는 실버시장 및 전기차 시장에 맞는 영상인식 플랫폼 및 알고리즘도 선보일 계획이다.


모본 소개
모본은 블루투스 사업부/ CIT사업부/시험인증사업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무선통신기술과 Automotive IT에 기반을 둔 300억 매출규모의 중소기업이다.




영상인식 시스템이 아니라 영상인식 카메라로 소개되고 있는 신기한 상황...

자체적인 플랫폼을 가지고 팔아야 한다는 게 저걸 말하는 거였구나..

posted by bluelimn 2011.06.12 14:14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의 거처 인테리어를 요청하면서 지명도가 급상승한 디자이너다. 그의 인테리어에서 주목할 부분은 두가지로 보인다.

1. 무한한 디자인 영역
2. 단순한 디자인

그의 디자인 영역은 이쑤시개, 건물 인테리어, 자동차, 풍력발전기, 의자, 안경 등 다양하며 기술적 이해가 필요한 것들까지 무엇이든 디자인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한결같이 심플한 디자인에 한두가지 색으로 표현한다. 내가 생각하기엔 그가 모든 영역에 대해 잘 알기 때문에 디자인을 잘 한다고 여겨지지는 않는다. 그가 다양한 분야를 디자인할 수 있는 힘은 심플한 디자인 때문이다.
그는 단순함을 무기로 사용하며 어떤 분야건 조금만 공부하면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든다.
복잡하고 기능이 많으면 좁은 매니아층을 가지고 간단하면 넓고 얕은 고객층을 가진다. 필립의 디자인이 대중적이라고 평가받는 것 역시 같은 이유일 거이다. 그런데 간단한 디자인들은 수도 없이 많은데 그의 디자인이라고 찾은 것들은 내가 봐도 갖고 싶은 디자인이 많다. 디자인의 단순함은 필요하지만 단순하고 조잡하게 보이느냐 단순하고 대중적으로 보이느냐는 알 수 없는 예술의 영역인가 보다.


<요건 사진만으로 알기 힘들다.. 'LED를 이용하는 저전력 램프'란다.>

posted by bluelimn 2010.06.08 12:16
원문 : http://www.nitromax.co.kr/132


다른 컴퓨터로의 네트워크접속시 처음에 사용자와 암호를 물어보고 그 다음부터는 사용자와 암호를 물어보지 않는다.

이때 사용자와 암호를 다른 이름으로 접속 하려면 다음과 같이 하면 된다.

도스창을 열어서
C:\>net use
그러면 현재 연결된 공유폴더 목록을 볼 수 있다.

예)
C:\>net use
상태 로컬 원격                          네트워크
-------------------------------------------------------------------------------
OK          \\147.x.12x.2x\Work Microsoft Windows Network
OK          \\147.x.12x.2x\IPC$ Microsoft Windows Network
명령을 잘 실행했습니다.

이제 다른 이름으로 접속할 서버의 기존 연결을 모두 해제한다.
예)
C:\>net use \\147.x.12x.2x\Work /delete
\\147.x.12x.2x\Work이(가) 제거되었습니다.
C:\>net use \\147.x.12x.2x\IPC$ /delete
\\147.x.12x.2x\IPC$이(가) 제거되었습니다.

그런후에 새로운 사용자로 수동접속한다.

예)
C:\>net use \\147.x.12x.2x\Work /user:Martino

그러면 암호를 물어본다.
\\147.x.12x.2x\Work에 대한 암호나 사용자 이름이 잘못되었습니다.

'147.x.12x.2x\Work'에 연결하기 위해 'Martino'의 암호입력:

그런면 암호를 입력하고 엔터를 친다 이때 암호는 화면에 출력되지 않는다.

이제 해당 네트워크에 접속하면 Martino 사용자로 접속하게 된다.

===========================================================
추가 :
시작-> 실행
control userpasswords2 엔터
고급탭-> 암호관리
에서 설정하는 것도 참고할 것

posted by bluelimn 2009.02.06 20:18

뇌신경 신호를 실시간으로 해석하고 활용해 생각만으로 로봇이나 기계를 제어할 수 있는 ‘뇌-기계 인터페이스(BMI)’ 기술이 앞으로 10년간 한국 과학기술계가 집중해야 할 최고의 유망기술로 선정됐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과 삼성경제연구소(SERI)는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한 중장기 미래예측 및 기술전략’ 국제심포지엄에서 ‘10대 미래유망기술 및 신재생 에너지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10대 유망기술은 정보·전자, 에너지·자원,생명공학,나노소재 분야를 위주로 구성됐다. 임현 KISTEP 연구위원은 “10대 기술은 10년 이내에 상용화가 가능하고 우리나라가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기술”이라면서 “국내 연구진과 기업들이 이 분야들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기술력을 갖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첫번째로 꼽힌 ‘뇌-기계 인터페이스’ 기술은 의수나 의족 등 인체 보조장비로 실생활에 활용 폭이 넓고 수요가 무궁무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RNA 기반 치료제’는 siRNA, shRNA, miRNA 등 RNA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 기술이다. RNA는 유전자의 발현과 역할을 조절하는 단백질로 인체 게놈 지도 완성 이후 전세계 생명공학계가 핵심 연구과제로 선정, 집중하고 있는 분야다.

‘그래핀 나노구조체’는 지난달 성균관대와 삼성전자종합기술원이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 ‘네이처’에 발표해 화제를 모은 기술이다. 세상에서 가장 얇은 물질로 알려진 그래핀을 이용해 접거나 휘는 디스플레이와 입는 컴퓨터를 만들 수 있다. 최근 전국가적 이슈로 떠오른 녹색성장 관련 기술 중에서는 저가 석탄인 갈탄을 원료로 청정연료를 생산하는 ‘무공해 저급 석탄 에너지 기술’이 선정됐다. KISTEP과 SERI는 높은 수분과 자연발화성 때문에 사용이 제한되고 있는 저등급석탄을 원료로 무공해 청정연료를 생산할 수 있다면 미래에너지로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 봤다.또 ‘연료감응 태양전지’ 기술은 현재 널리 사용되는 실리콘 태양전지를 대체할 기술로 관심을 모았다. 임 위원은 “연료감응형 태양전지는 태양광을 받으면 전자를 방출하는 특정 염료와 전해질을 이용해 전기를 만드는 기술”이라면서 “제조비용이 적게 들어 시장보급이 쉽고, 반투명하거나 다양한 색깔로 구현이 가능한 만큼 미관효과도 뛰어난 미래형 에너지 기술”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지능공간 통신 인지 ▲역분화 줄기세포 ▲인체통신 ▲인지로봇 기술 ▲퍼스널 라이프로그 기술 등이 10대 기술에 이름을 올렸다.

원문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0207003004

posted by bluelimn 2009.02.05 11:02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지분을 확대하기 위한 구글의 행보에 가속도가 붙었다.

 

구글검색엔진과 유튜브에 크롬을 직접 내려받을 수 있는 직접 링크를 붙인데 이어 이번에는 G메일 사용자들에게 마이크로소프트(MS) 인터넷익스플로러(IE)6 대신 모질라 파이어폭스나 자사 크롬 브라우저를 사용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31일 TG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G메일 사용자들에게 IE6 대신 파이어폭스3나 크롬을 쓰면 G메일 속도가 두배나 빨라진다고 알리고 있다.

 

구글은 최근 구글팩 애플리케이션에서 파이어폭스을 없앴다. 대신 크롬을 집어넣는 등 사용자들과 크롬간 접점을 확대하는데 전력을 전진배치시키고 있다.

 



▲ 구글 웹브라우저 크롬

 

구글은 지난달 11일 크롬 정식 버전을 공개했다.

 

정식버전에서는 최대 과제였던 비디오와 오디오의 플러그인이 개선됐다. 또 ‘V8’ 자바스크립트 엔진 속도는 최초의 베타버전과 비교하면 1.5배 정도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들의 개선 요청이 높았던 북마크 기능은 다른 브라우저와의 북마크 가져오기·내오기를 보다 간단하게 실행할 수 있어 많은 북마크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또 이용자 프라이버시 기능이 하나로 통합됐다.
posted by bluelimn 2008.10.14 20:06

이 프로그램의 가장 매력적인 점은 설치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dll파일을 이용해서 프로그래밍한 것 같은데 공개툴에 제작자 정보도 없다. 무슨 생각으로 배포한 프로그램인지 몰라도 제작자를 적어뒀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뭐 나처럼 막 가져다 쓰는 사람은 좋지만서도..

다른건 다 시키는대로 하면 되고
중요한 것은, 원본파일을 지정하고 나면 변환될 대상 파일을 선택하라고 나온다.
이 부분에서 원본파일의 경로와 이름을 그대로 복사했다가 확장자만 iso로 바꿔서 '마침'버튼을 누르면 된다.
주의 : 절대경로이므로 절대 파일이름만 적어주면 안된다.

아무런 rock장치라던가 암호나 권한설정 등이 없어 무료 공개용으로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추정되지만 역시나 제작자를 알 수 없어 확실하진 않다.
posted by bluelimn 2008.09.10 15:35
간단하게 ping명령이 제대로 들어가는지를 확인하여 ip를 scan하는 프로그램인듯 하다.  thread를 이용하여 속도를 높이고 있으며 간단하면서도 꽤 유용하다.
회사에서 사용중이 ip를 검색할 때 유용하게 사용될 듯
posted by bluelimn 2008.09.08 22:59

구글이 드디어 웹 브라우저를 공개했다.
http://www.google.com/chrome/
크롬이란 이름을 가진 이 브라우저는 빠른 실행속도와 안전성을 자랑한다.
가장 눈에띄는 것은 처리 속도다. 웹 브라우저 중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실행속도가 가장 저질이었고 파이어폭스는 처리속도는 빠른 편이나 브라우저를 처음 실행할 때 로딩속도가 느려 하나의 소프트웨어를 실행시키는 것과 같은 체험을 하게 된다. 오페라는 페이지 접속 속도는 빠른 편이나 UI가 조금 불편했다.(개인적인 생각이다.)

구글크롬은 일단 자기네들이 자랑하는 바와 같이 자바스크립트가 많이 포함되어 있는 사이트를 방문할 때 가장 위력적이다. 자바스크립트 엔진과 렌더링 엔진을 자체 포함하고 있다고 한다. 한국의 포털 사이트도 지저분할 정도로 많은 자바스크립트를 가지고 있는데 그것들이 하나씩 로딩되는 데에 꽤 많은 시간이 허비된다. 그러한 스크립트들을 한꺼번에 처리해주는 능력은 실로 입이 벌이진다.
구글은 웹 어플리케이션(특히 자바스크립트)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로고 만들어졌다. 반면 웹 페이지를 검색하는데는 조금 느린 감이 있다. (하지만 어차피 페이지를 로딩하는 것은 느리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는 아니다.)

또한 그들이 자랑하는 것은 독립된 실행 환경이다. 탭이 각각 따로 작동하기 때문에 한 곳에서 정체가 일어나더라도 다른 페이지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말이다. 게다가 한 탭에서 페이지가 뻗어도 다른 탭에는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한다. 그리고 세부적인 기술력이 상당히 고급임을 알 수 있는 부분이 상당수 있다. (자주 가는 사이트들을 미리보기 해주기도 한다.) 게다가 크롬은 오픈소스로 개발되어 있기 때문에 공부하는데도 상당한 도움을 줄 수있고, 불필요한 부분을 빼고 필요한 부분을 추가하여 새로운 브라우저를 만들어낼 수 도 있다. 앞으로 많은 개발자들에 의해 멋진 에드원이 달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아직 초기모델이라 문제점도 많이 있다. 인터넷 속도가 충분히 따라주는 환경에서는 괜찮지만 그렇지 않은 곳에서는 IE보다 더 느릴수도 있다. 탭이 많아지면 하나하나 독립적으로 시스템을 유지하기 때문에 필요한 부분에 더 많이 할당해주지 않는다. 장점이자 단점이긴 하지만 전체적인 서핑 속도가 느려질 수 있다.

그리고 어플리케이션의 활용에 중점을 뒀다고 하는데 악조건 속에서 실행시켜 봤더니 역시 제대로 실행이 되지 않는 듯하다. 구글에서 제공하는 유투브동영상을 재생시켜놓고 재생시간 바를 빠른 속도로 오가며 실행하는 것을 확인했는데 버퍼링하는 속도는 크롬이 더 빠르지만 제대로 실행하는 순간까지 걸리는 시간은 더 느리다. IE는 조금씩 버퍼링을 하고 바로 재생을 하는데 크롬에서는 이상하게 버퍼링도 많이 되었는데 재생이 되는 순간까지가 오래걸린다. (절대 다양한 컴퓨터와 환경에서 실험해보지 않았다.)

가장 치명적인 약점은 MS의 노예가 되어버린 한국에서 아직은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한국은 외국에서 보안문제로 지양하는 엑티브X를 심하게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그러한 것들이 필요한 사이트에서는 제대로된 기능을 하지 못한다. 많은 국가에서 엑티브X를 막아뒀기 때문에 설치하겠냐는 안내조차 없다. (이것은 크롬의 문제라기보단 한국의 문제인듯 하다. end user의 컴퓨터에 이런저런 프로그램을 설치해버리는 것을 허락하는 것은 악성코드와 에드웨어를 마구잡이로 설치하도록 방조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한국에서 제공하는 사이트에선 제대로 되지 않는 기능이 많은 듯하다.(복사, 붙여넣기, 창띄우기, 업로드 등 특별한 기능을 제공하는 사이트들의 기능들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탭마다 각기 다른 실행환경을 구축해 안정성을 보장한다고 했는데 사용해보다가 한 사이트가 뻗어서(유투브) 탭을 강제로 종료시켰더니 모든 창이 다 닫혔다. 같은 창의 탭들이 닫힌 것이 아니라 모든 창의 모든 탭이 닫혔다. 이것은 그들이 자랑하는 안정성과 정면으로 충돌하는 현상으로 다음에 기회가 되면 다시 시험해봐야 겠다.

그럼에도 한국에서 엑티브를 버리기만 하면 IE를 대체할만한 브라우저로 손색이 없을 것 같다. 파이어폭스의 뛰어난 에드원들도 좋긴 하지만 크롬도 오픈소스로 개발했으니 좋아보이는 기능들은 세계의 뛰어난 인재들이 다 만들어서 유포해줄 것이니 기대해볼만 하다.
(사실 개인적으로 비교해본 바로는 인터넷익스플로러, 파이어폭스, 구글크롬중에 파이어폭스가 안정성은 가장 뛰어났으며, 실행속도는 크롬이 가장 뛰어났다. 단 크롬은 주어진 대로 사용하지 않으면 쉽게 뻗어버렸다.)
posted by bluelimn 2008.07.04 10:44
- 문상시 옷차림:

남자:
검정색 양복이 원칙이지만 미처 준비 하지 못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 양복도 무방하다.
와이셔츠는 흰색으로 하고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색으로 한다.
사정상 정장을 하지 못하고 평상복을 입을 경우 단정한 옷차림으로 하며
화려한 무늬의 원색 옷차림을 피하고 치장을 삼가하며 점퍼등의 겉옷을 꼭입는다.

여자:
검정색 상의에 검정색 스커트 차림이 가장 무난하다. 구두, 양말(스타킹)도 검정색이 좋다.
평상복일 경우 단색 계통이 무난하며 화려한 의상이나 몸에 꼭 맞는 옷은 삼간다.
화장도 연하게 하고 특히 핑크나 레드 색상의 짙은 입술화장은 하지 않는다.
귀걸이, 목걸이, 반지 등 액세서리도 가능하면 피하거나 눈에 띄지 않도록 한다.

- 부고(訃告)를 받았을 때:

사람의 죽음을 알리는 통지가 부고이다.
매우 바쁘게 살아가다 보면 부고를 접하고도 간혹 조문을 망설이게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부고를 받았다면 평소 친밀하지 않은 관계라 해도 가급적 조문을 하는 것이 도리이다.
불가피하게 조문을 하지 못하게 될 경우에는 조장(弔狀)이나 조전(弔電)
혹은 조의금이라도 보내는 것이 좋다.
물론 부고를 보내는 쪽에서도 조문객의 입장을 고려하여 신중하여야 할 것이다.

- 조문 시간:

아주 가까운 친구나 친지로부터 부고를 받을 경우 즉시 가서 도와주는 것이 좋다.
그외의 조문은 상가의 유족들이 성복을 끝내고
조문객을 맞을 준비가 된 후에 가는 것이 예의이다.
일반적으로 임종일 다음날 조문을 간다고 생각하면 된다.
스스럼없는 사이라면 염습이나 입관을 마친 때에도 괜찮다.
3일장이 보편화되면서 상가에서 미리 조문을 받는 경우도 흔히 있다.

- 조문 절차:

조문을 가서는 풍습이나 종교가 다르더라도 가급적 해당 상가의 상례에 따르는 것이
예의이며 간혹 망인이 장수하시고 돌아가셨을 때 호상(好喪)이라하여 웃고 떠드는
일이 있으나 이는 옳지 않다.
①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문밖에서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든다.
② 상제에게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③ 분향 방법은
`향나무를 깎은 나무향일 경우는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에 넣는데 이 때 왼손으로 오른손을 받치기도한다.
(삼상향이라 하여 조금씩 3번 집어 넣는다)
`선향(線香.막대향)일 경우 하나나 둘을(삼상향이라 하여 3개를 쓰기도한다) 집어
촛불에(혹은 라이터가 향 옆에 있으면 그 라이터로) 불을 붙인 다음
향이 타면 불꽃(화염)은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던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던가, 손바닥으로 바람을 일으켜 끈다.(입으로 불지 않는다)
다음은 공손히 향로에 꽃는다.(여러개일 경우에는 하나씩 꽂기도 한다)
④ 일어서서 뒤로 조금 물러나 영좌를 쳐다본 후 두 번 절한다.
종교에 따라 절을 하지 않는 경우는 영좌앞에 꽃을 놓은후 정중히 고개 숙여 예를 표한다.
⑤ 상제들을 향하여 선 후 상제들과 맞절한다.
⑥ 평소 안면이 있는 경우라면 상제에게 조문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 때에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 이것 저것 질문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
⑦ 조문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 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좋다.

- 조문시 인사말:

많은 사람들이 문상을 가서 어떤 인사말을 해야 할 지 머뭇거린다.
문상(問喪)이란 말은 상가에 가서 죽은 이에게 예를 올리고 유족을 위로하는 것으로
요즘에는 조상(弔喪:죽은 이에게 예를 표함), 조문(弔問:상주에게 인사를 함) 등과
구분없이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문상시에는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제들과 맞절한 후 아무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와도 된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 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뜻이며 오히려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된다.
마찬가지로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말을 하지 않아도 되며,
더욱이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전통적인 관습이다.
그러나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 관계등,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건네는 것이 합리적이다.
격식이나 형식을 차린 표현보다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 한마디를 미리 문상전에 준비하는 것이 좋다.
상주도 ''고맙습니다'',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등으로 문상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

- 조의금(부의금.賻儀金):

조의금은 문상을 마친 후 물러나와 호상소에 접수시키거나 부의함에 직접 넣는다.
상주에게 직접 건네는 것은 결례이다.
부의(賻儀)는 상부상조하는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미풍양속으로 형편에 맞게
성의를 표하되, 혹 여유가 있다 하여 과도한 금액의 부조를 하는 것도 옳지않다.
봉투 앞면에는 부의(賻儀), 근조(謹弔), 조의(弔儀), 전의(奠儀) 등을 쓴다.

- 조문시 삼갈 할일:

유족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지쳐있는 상황이므로
말을 많이 시키거나 고인에 대해 상세하게 묻지 않도록 한다.
상가에서 반가운 친구나 지인 등을 만났을 때 큰소리를 내지말고 조용히 밖에서 대화한다.
궂은 일 등을 돕되 상례절차 등에 대해서는 간섭하지 않는다.
종교나 풍습의 차이가 있더라도 가급적 상가의 예에 따른다.

- 잔치집 가는 것보다 초상집 가는 것을 즐겨 하라는 말도 있다.
(검색 발췌 정리)
출처: 네이버어지식IN moonty2000님의 답변

posted by bluelimn 2008.06.26 00:01
‘컨트롤 타워’ 사라진 삼성, 순항할까
계열사가 재무·인사권 갖고 스스로 투자 결정
“순환출자 못풀어 과도기 체제” 한계 지적도
» 삼성의 새로운 경영체제(※ 클릭하시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독립경영체제 실험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다.”

25일 삼성 전략기획실 한 고위관계자의 말엔 불안감이 더 커보였다. 총수와 전략기획실이 사라지면서 삼성의 장점이었던 스피드경영과 장기전략 수립, 사업 포트폴리오 구성이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어쨌든 삼성은 주사위를 던졌다. 특히 삼성의 독립경영체제 실험은 총수의 황제경영으로 고속성장해온 한국 재계에서 지주회사 체제라는 선택지 외에도 다른 가능성이 있는지 보여줄 가늠자가 될 것이다.

이날 후속안은 적어도 지난 4월 발표한 쇄신안의 약속을 그대로 이행하려 한 노력이 보인다. 먼저 40여명의 계열사 사장들이 참석하는 사장단협의회는 이전의 교류회 성격의 사장단회의보다는 강화되지만 말 그대로 주요 사안에 대해 ‘토의’하고 ‘협의’하는 기구다. 윤순봉 전략기획실 홍보팀장은 “각 사안의 결정과 책임은 각 사장이 이사회와 주총의 승인과 감시를 통해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가 법적실체가 없는 조직임을 의식해, 협의회 결정이 각 계열사 주주 이해와 상충되거나 법적 논란을 부르지 않도록 선을 분명히 그은 것이다.

삼성으로선 파격적인 실험의 핵심은 재무와 인사권한을 계열사에 넘긴 점이다. 전략기획실 체제에선 개별 회사의 큰 투자를 재무팀이 주도하고 결정했지만, 이제는 각 계열사 이사회가 결정한다. 각 계열사의 전무급 이상 임원인사를 조정했던 인사팀도 사라졌다. 한때 계열사간 인재 공유 등을 위해 인력조정위원회의 신설 필요성도 제기됐지만, 인사권 없이 사장들이 제대로 권한을 발휘하기 힘들다는 점과 전략기획실 존속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영진단팀이 사라지며 삼성그룹 차원의 감사기능은 완전히 사라지는데 이 팀의 직원 일부는 삼성경제연구소로 옮겨 경영컨설팅 사업에 합류한다. 결국 협의회를 실무 지원하기 위해 신설한 업무지원실에 남는 사회봉사와 공헌 등 대외업무, 홍보업무 외의 전략기획실 기능은 삼성의 조직도에서 모두 사라지는 셈이다.


»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왼쪽부터)과 이순동 전략기획실 사장, 허태학 삼성석유화학 사장이 25일 오전 경영쇄신안 후속조처 확정 발표를 위한 마지막 사장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 들어서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다만 비상설인 브랜드관리위원회와 투자조정위원회는 삼성 브랜드의 통일성 유지 및 브랜드 가치 제고와 신사업 추진·중복사업 조정 등에 대한 현실적 필요성에 의해 두게 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화학이나 서비스업종에 비해 중복투자 조정과 시너지 창출 논의가 필요한 전자업종과 금융업종은 각각 전자와 생명의 대표가 주도해 사장단 모임을 열 예정이다. 이 외에도 사장단협의회의 결정에 따라 필요한 비상설 위원회나 태스크포스팀을 설치할 가능성은 열려있어, 이 체제는 ‘완결형’이 아니라 ‘진행형’이라 할 수 있다.

이런 형태는 ‘느슨한 소그룹의 연방체제’인 일본의 전후 기업집단 형태와 비슷하지만, 오너가 없는 일본과는 거리가 있다는 평가다. 이건희 회장의 경우 대주주의 역할은 하겠다고 했으므로, 이 회장의 의사가 어떤 식으로 반영될지도 관심이다. 사장단협의회가 그 통로가 되거나, 개별 계열사의 이사회에 직접 의사를 전달할 것이란 관측도 있지만 재판이 진행되는 당분간은 경영에 관련되는 일은 극도로 삼가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경영체제가 순항하는 데 걸림돌도 적잖다. 우선 각 계열사 사장들이 손에 쥐게 된 권한만큼 책임을 이행할 수 있을지 여부다. 반대로 자기 계열사의 실적 추구에만 급급해 사업이 충돌할 가능성도 있지만, 삼성의 중앙중심적 조직문화상 극단의 갈등까지 치닫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게 대부분의 시각이다.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여전히 지배구조 검토를 ‘장기과제’로 남기고 순환출자 문제를 풀지 못했다는 점이다. 특히 이재용 전무로의 승계구도를 그대로 유지한다고 할 때, 독립경영체제와 이 전무의 승계는 ‘모순’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경제개혁연대는 “총수일가의 복귀를 전제로 하는 한 이 체제는 과도기적 체제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진방 교수(인하대)는 “지주회사가 무조건 선은 아니다”라고 전제하며 “오늘의 발표만으로 평가를 내리기보다는 대주주 권한은 공식화하면서 다른 주주의 권한과 감시 기능을 증대시키는 노력을 삼성이 하는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희 기자 dora@hani.co.kr

posted by bluelimn 2008.06.12 10:23

AMD는 1소켓 서버 및 워크스테이션용의 Quad-Core AMD Opteron 1300 Series 프로세서 3종을 새로 출시했다. 고성능의 1P 기반 x86 솔루션에 대한 기업 고객들의 늘어나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HP와 델을 비롯한 업계 선두의 서버 제조 업체들은 새로운 쿼드코어 AMD 옵테론 프로세서를 장착한 플랫폼을 곧 출시할 예정이다. 슈퍼컴퓨터 부문 선두업체인 Cray사는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에 기반의 Cray XT4 시스템을 이미 출하하여 전세계 초대형 슈퍼컴퓨터 시스템 중 일부를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 프로세서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AMD 서버 및 워크스테이션 비즈니스 부문 책임자인 Patrick Patla 씨는 AMD가 “대형 글로벌 기업들에게 제공되던 엔터프라이즈급 컴퓨팅 성능과 에너지 효율성을 1P 서버 및 워크스테이션을 필요로 하는 기업 고객들에게도 동일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 프로세서는 보급형 서버와 정교한 워크스테이션 환경에서부터 일부 초대형 슈퍼컴퓨터에 이르기까지, 성능과 가격대 성능비는 물론, 업계 최상의 와트당 성능을 필요로 하는 고객들의 요구 사항도 완벽하게 충족시켜준다”고 말했다.

1P 솔루션에서 엔터프라이즈급 성능 구현

새로운 쿼드코어 AMD 옵테론 모델 1352(2.1GHz), 1354(2.2GHz) 및 1356(2.3GHz) 프로세서들은 비즈니스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중소형 기업 고객들이 요구하는 IT 성능 및 예산에 대한 조건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특히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 프로세서 제품군은 기존의 1000 시리즈 프로세서와 동일한 소켓 및 전력 소모량으로 한층 향상된 컴퓨팅 성능을 제공하는 AMD 네이티브 쿼드코어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설계되었다. 뿐만 아니라, Enhanced AMD PowerNow! 기술 및 고속 가상화 인덱싱(Rapid Virtualization Indexing) 같은 업계 최상의 전력관리 기술과 가상화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중소형 기업 고객들에게 뛰어난 에너지 효율성을 제공하고 늘어나는 비즈니스 요구를 충족하도록 IT 자원을 극대화 해주는 컴퓨팅 플랫폼을 구현해 준다.

HP의 업계 표준 서버 부문 마케팅 담당 부사장인 Paul Gottsegen 씨는 “적절한 가격대에서 어플리케이션의 성능을 극대화 하길 원하는 고객들은 AMD 옵테론 1000 시리즈가 탑재된 HP ProLiant ML115 G5 서버 및 HP xw4550 워크스테이션을 선택하면 된다”고 말했다. “HP는 가장 폭 넓은 AMD 옵테론 기반의 서버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는 업체로서, 새로운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 프로세서를 통해 HP 서버 솔루션이 제공하는 가치를 더욱 향상시킬 것이다.”

현재 기업 고객들은 1소켓 시스템 상에서 AMD 옵테론 프로세서가 제공하는 뛰어난 성능과 에너지 효율성의 필요성을 점차 인식해가고 있는 상황이다. IDC의 2008년도 1분기 자료에 따르면, AMD 옵테론 프로세서는 현재 전세계 1소켓 x86 서버 시스템상에서 14.3퍼센트의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한다. 또한 미국 내에서 AMD의 1소켓 x86 서버 시스템 부문 점유율은 2008년 1분기에 23.7퍼센트로 상승했는데, 이 수치는 지난 3분기 동안 미국 시장 내에서 기록한 평균 2.7퍼센트의 점유율 상승치가 반영된 것이다.

델 프로덕트 그룹의 파워에지 서버 부문 책임자인 Sally Stevens 씨는 “델은 중소형 기업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는 자신들의 비즈니스 요구에 부합하는 성능과 신뢰성을 갖추는 동시에 보다 단순화된 컴퓨팅 솔루션을 필요로 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델의 파워에지 T105 보급형 서버는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의 뛰어난 가격 대 성능비 덕분에 중소형 비즈니스 고객들에게 보다 단순화되고 경제적인 IT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고성능 컴퓨팅 위한 확장성과 성능

쿼드코어 AMD 옵테론 1300 시리즈 프로세서는 AMD의 독보적인 다이렉트 커넥트 아키텍처를 토대로 FSB 아키텍처가 가지고 있는 데이터 병목 현상을 제거해줌으로써, 세계 최대의 고성능 컴퓨팅(HPC) 시스템을 구동하기 위해 필요한 업계 최강의 성능, 확장성 및 시스템 효율성을 제공해 준다. 이와 관련하여 Oak Ridge National Laboratory에서는 Cray XT4 시스템 기반의 자사 슈퍼컴퓨팅 시스템을 새로운 쿼드코어 AMD 옵테론 프로세서로 업그레이드 함으로써 연산 성능을 260 테라플롭(teraflop: 1초에 1조 회 연산)으로 두 배 이상 증대 시켰으며, 이로써 보다 향상된 과학 분야 연구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관련정보
* 쿼드코어란?
쿼드코어(Quad Core)란 하나의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 안에 두뇌에 해당하는 코어를 4개 탑재한 것으로서, 최근 시장에서 상용화된 듀얼코어 프로세서보다 한 단계 더 진화한 모델이다. 코어2 제품을 두개로 이어 2×2 형태로 구성하면서 멀티미디어 및 게임, 특히 멀티스레딩 연산에 최적화됐다. 소비전력 130와트에 2.66GHz의 속도로 동작한다. 서버용 쿼드코어 프로세서인 '쿼드코어 제온프로세서 5300' 시리즈의 소비전력은 80와트로서, Intel사에 따르면 성능을 기존 제품보다 50퍼센트까지 높여준다고 한다.

======================================
예전에 기술 설명회를 들은 적이 있는데 집적도는 꽤 높아졌는데 냉각기술이 부족해서 상품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냉각기술만 발전하면 얼마든지 더 많이 넣어서 할 수 있단다. 그렇다면 냉각기술을 혁신적으로 바꾸면 된다는 말인데.. 현재와 같이 핀으로 하는 것 말고 다른 방법이 없을까?
posted by bluelimn 2008.06.12 10:06
직원 퇴직에 따른 비용(법무비용, 직원교체 비용 및 재교육 비용을 비롯한)이 차츰 커지고 있는 한편으로, 직장 내에서의 보안과 테러, 사보타지에 대한 걱정도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도 장래의 직원들에 대해 미리 알아보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고용주들이 별로 없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오늘날처럼 불확실한 직장 환경에서 나중에 골치 아픈 경우를 당하지 않으려면 사전에 신중을 기하는 편이 좋다. 간단한 보호 장치 같은 것은 없다. 그러나 과거의 행동은 미래의 행위를 보여주는 최상의 척도이다. 누군가가 이전 고용주에게 두 번이나 소송을 건 적이 있다면 다음 번 고용주에게도 또 다시 그럴 가능성이 높다.

뻑 하면 소송이 난무하는 현 사회에서 누군가의 감춰진 이면을 캐내기란 쉽지 않은 노릇이다. 그러나 잘만 살펴 본다면 대개는 성공할 수 있으며, 문제를 미리 알아내 장차 들 수도 있는 비용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다음의 심사기준은 너무 가혹하다고 여겨질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고용주가 이 같은 간단한 규칙 몇 가지만 엄수한다면 직원 고용에 있어서 안전을 기할 수 있을 것이다.

Scott R. Sargis
EE Times

With the escalating costs of employee discharge (including legal fees, replacement costs and retraining) and the increased concerns about workplace security, terrorism and sabotage, it is surprising that few employers have gone the extra mile to investigate prospective employees. Though the extra costs are minimal, the consequences of inaction are grave.

A July 17, 2001, Wall Street Journal article charged that two top executive search firms, Korn/Ferry International and SpencerStuart, failed to uncover Albert J. Dunlap's track record. The onetime CEO at Sunbeam Corp., he was later axed, and the company sued for wrongful acts. Prompted by such increased sloppiness by some of my recruiting brethren, over the last several years, I have pursued private investigator training and will soon obtain a private investigator license.

My training has taught me that past behavior is the best predictor of future performance. However, hidden skeletons are hard to uncover in our increasingly litigious society. Few will offer candid and detailed reference checks because of fear of reprisals. Though it is very tough to uncover such information, good detective work will usually prevail. The caveat is that an employer can spend a fortune investigating one employee and still not uncover all relevant information. If employers aggressively follow several simple rules, however, they should be able to ensure that the employee hired is safe.

Employers should make sure to:
- Secure a signed disclosure from candidates authorizing the potential employer to obtain relevant information. Make sure it is properly drawn to give sufficient latitude and protection in the investigation.

- Use experts who are well-versed in uncovering such information. Either properly train internal personnel or diligently hire outside contractors. When considering an outside source, ask for a test of their abilities.

- In addition to thorough reference checks, insist on additional information. Start with a comprehensive summary of all addresses a candidate has lived at over the past seven years. That information can more thoroughly uncover state driving records; county civil and criminal records; state criminal records; federal civil and criminal records; and, when available, state workmen's compensation claims. Also, require a complete physical and drug screening. This may sound like a lot of extra work, but remember: a past DUI or bankruptcy filing can point to future problems in the workplace.

In today's uncertain workplace, it pays to be more meticulous up front to avoid headaches down the road. The ACLU may consider these additional screening measures draconian, but if someone has sued two former employers for workmen's comp and has a bad back, there is a high probability the person will do the same to the next employer. There are no simple protections, but good detective work can uncover problems and save employers a fortune in the future.

< Originally from 04/14/2003 >

경력계발 관련 다음 기사: “When Employees Leave, Make Sure They're Gone”

posted by bluelimn 2008.06.09 18:38

시ㆍ소설을 쓰는 작가나 학문을 연구하는 학자에게만 글쓰기가 필요한 것이 아니다. 일반인도 생활하면서 늘 글 쓰는 일에 부딪친다. 예컨대 직장에서 기획안이나 보고서를 작성하는 일이 업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사람도 많다. 요즘은 엔지니어에게도 소위 '테크니컬 라이팅(Technical Writing)'이 강조되고 있다. 글쓰기가 경쟁력인 시대이고, 글을 잘 써야 성공한다. 직장인들의 글쓰기에 당장 도움이 될 만한 몇 가지 요령. 


주제를 좁혀야 쓰기 쉽다

주제를 좁히지 않고는 글쓰기가 어렵다. 막연하게 범위를 잡아서는 쓸거리가 생각나지 않는다. 쓴다고 해도 누구나 할 수 있는 일반적인 이야기를 벗어나기 어렵다. 이럴 때는 자신에게 가까운 것이나 남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것으로 주제를 좁혀 쓰는 것이 요령이다. 허황된 욕심으로 거창한 주제에 매달리면 글이 제대로 써지지 않는다.
해외 시찰을 다녀와 보고서를 쓰는 경우 자기 회사와 관련된 가장 중요한 사항이나 관심사를 집중적으로 쓴 뒤 나머지는 간단하게 언급하면 된다. 만약 시찰에서 본 것을 모두 다 쓴다면 지나치게 양이 길어진다. 전체 내용을 줄여서 쓴다고 해도 수박 겉핥기식의 글밖에 되지 않는다. 전체를 다루면 읽는 사람에게 별반 구체적으로 와 닿는 내용 없이 그저 그런 글이 될 수밖에 없다.

 

 말을 잘하는 것과 글을 잘 쓰는 것은 엄연한 차이가 있다.
자신의 생각을 가장 잘 담아 내면서 세련된 글로 표현하기 위해서는
어휘와 문구를 적절하게 활용할 줄 알아야 한다.


군더더기를 없애라

군더더기란 없어도 되는 말을 뜻한다. '~해'를 '~하는 과정을 통해'라고 하는 등의 군더더기는 아무 의미 없이 글을 늘어지게 함으로써 볼품없이 만들고 긴장감을 떨어뜨린다. '~관한', '~대한' 등도 마찬가지다. 눈에 거슬리는 군더더기를 빼기만 해도 훨씬 깔끔하고 세련된 문장이 된다. 군더더기가 있느냐 없느냐는 글 쓰는 능력을 판단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한국은 투자자 보호에 관한 법과 제도에 있어 중요한 취약점이 있으며, 외국인들은 우리의 거시경제 정책에 대해 신뢰하지 않고 있다"에서 '~에 관한', '~에 있어,' '~에 대해'는 불필요한 말이다. "한국은 투자자를 보호하는 법과 제도에 중요한 취약점이 있으며, 외국인들은 우리의 거시경제 정책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가 정상적인 표현이다.

 

 논리에 맞는 명료한 글을 쓰려면 불필요한 말부터 버려야 한다.
의미 없는 말들 때문에 문장이 늘어지고 지루해진다.


수식어를 절제하라

"현재처럼 가격이 아주 불안정한 상황에서 다른 파트너를 찾으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고 여러 가지 어려움도 많기 때문에 기존 업체와의 제휴 협상에 가능한 한 최선을 다하고 있다”에서처럼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아주', ‘많이', ‘여러 가지', ‘가능한 한' 등 수식어를 마구 덧붙이는 경향이 있으나, 수식어가 많으면 문장이 늘어지고 읽기 불편해진다. 꼭 필요한 수식어만 남기고 나머지는 빼야 깔끔하고 부드러운 문장이 된다.
수식어를 지나치게 사용하면 산만해져 글의 명료성이 떨어질 뿐 아니라 말하는 것과 비슷해져 세련된 맛이 없어진다. 개인적 가치판단이나 감정이 개입된 수식어가 사용됨으로써 객관성을 떨어뜨리는 요소가 되기도 한다. 여러 개의 수식어가 한꺼번에 나열되거나 긴 수식어가 올 경우에는 따로 떼어 내 별도의 문장으로 만드는 것이 읽기 편하고 이해하기 쉽다.


피동형보다 능동형을 써라

영어에서는 동사의 유형을 바꿈으로써 능동문과 피동문이 자유롭게 구사되고, 무생물을 주어로 쓰는 데 익숙해 있다. 그러나 우리말에서는 피동형을 쓰면 문장이 어색해질 뿐 아니라 행위의 주체가 잘 드러나지 않아 뜻이 모호해지고 전체적으로 글의 힘이 떨어진다. 불가피하거나 완곡하게 표현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능동형으로 쓰는 것이 좋다.
피동형을 쓰면 무엇보다 자신감이 없어 보인다. 피동형을 심하게 사용하면 조심스러운 듯하고, 완곡하다 못해 도망가는 듯한 글이 될 수도 있다. "미개척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현지 진출이 적극적으로 검토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에서는 '검토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는 피동형보다 '검토해야 한다'는 능동형이 힘을 더한다(이때 주어인 '현지 진출이'를 '현지 진출을'로 바꿔야 하는 것도 잊지 말자). '보여지다', '~되어지다' 등 불필요하게 이중 피동을 사용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영어의 영향으로 능동형보다 피동형 표현을 더 자주 쓰는 경향이 있다.
동사의 무의미한 변형은 뜻을 왜곡시킬 수 있고 글의 명확성을 떨어뜨리므로,
되도록 능동형으로 표현한다.


상투적인 표현을 피하라

상투적인 표현이란 판에 박은 듯한 말투나 흔해 빠진 표현을 말한다. 옛날부터 늘 써 온 표현으로 고리타분하게 느껴지는 말을 가리킨다. 상투적인 표현을 쓰면 무엇보다 글이 늘어지고 읽는 맛이 떨어진다. 이런 것은 늘 들어 온 말이라 마음속에 오래 남지 않을뿐더러 읽는 사람에게 감동을 주지 못한다. 또 자신의 생각 없이 그저 누구나 생각할 수 있고 말할 수 있는 것을 늘어놓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
'~라 할 것이다', '~라 아니할 수 없다', '~를 연출했다', '~결과가 주목된다' 등이 흔히 쓰이는 표현으로, 신선감이 떨어지며 읽는 이를 싫증나게 만든다. '~에 다름 아니다', '~을 요한다', '~에 가름한다', '~에 값한다', '~에 틀림없다' 등은 일본식 표현일 뿐 아니라 말을 늘어뜨려 읽는 맛을 없앤다. 특히 글의 첫머리에 자주 나오는 '살펴보기로 하자', '알아보기로 하겠다',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등의 표현도 진부해 글을 읽고 싶은 마음을 떨어뜨린다.


쉬운 말로 써라

쉽고 간단하게 쓸 수 있는 내용을 굳이 어렵고 복잡하게 표현함으로써 의미를 파악하기 힘들게 만드는 경우가 많다. 자기 생각을 정확하고도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해서는 이해하기 쉬운 말로 써야 한다. 전문용어도 가능하면 쉬운 말로 풀어쓰는 것이 좋다. 기획서ㆍ보고서를 지나치게 어렵게 작성하면 상사를 골탕 먹이려는 듯한 인상을 줄 수도 있다.
특히 어려운 한자어는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어려운 한자어를 쓰면 문장이 무겁고 딱딱해진다. 쉬운 단어로 표현이 가능한데도 굳이 어려운 한자어를 사용해 글을 딱딱하게 만들 필요가 없다. "협상 팀은 마라톤 회의를 끝내고 나왔으나 일체의 언급을 회피하고 뿔뿔이 흩어졌다"에서 '일체의 언급을 회피하고'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로 쉽게 바꾸는 것이 훨씬 부드럽다.

 

 어쩔 수 없이 전문용어를 써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구태여 어려운 한자어를 쓸 필요가 없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일상어로도 충분히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


핵심 내용을 제목에 담아라

제목과 소제목은 무엇보다 글의 핵심 내용을 담아야 한다. 본문의 핵심 내용을 담아 읽는 사람이 이것만 보고도 글의 전체 내용을 짐작할 수 있고, 핵심 내용이 무엇인지 알 수 있게 해야 한다. 신문 기사의 경우 제목과 부제목만 보아도 내용의 대부분을 짐작할 수 있다. 기획서ㆍ보고서 등도 마찬가지다. 제목에 글의 핵심적인 내용을 담아 읽는 사람이 이것만 보고도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제목을 보고 글을 읽을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흥미를 끌 수 있는 제목이면 더욱 좋다. 무언가 재미있는 내용이어서 읽어 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게 하는 것이라면 성공한 제목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제목에 흥미로운 사실을 내세우거나 재미있는 말 또는 표현을 동원해 읽는 사람을 끌어들여야 한다.


가능하면 한 장으로 끝내라

기획서ㆍ제안서처럼 상대방을 설득하고 그에 대한 결정을 내리도록 만드는 글은 지나치게 많은 정보를 담아 길게 쓸 필요가 없다. 읽는 사람의 시간을 배려해 가능하면 한 장으로 끝내는 것이 좋다. 여러 가지 결정을 내려야 하는 경우 가장 쉬운 것부터 결정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짧게 써야 빠른 의사결정을 유도할 수 있다. 보고서도 한 장짜리 요약본을 따로 만들어야 한다.
지나치게 여러 장으로 작성했을 경우 그것을 다 읽어 봐야 하므로 우선순위에서 밀릴 가능성이 크다. 또한 길면 상대를 배려하지 않았다는 인상을 주거나 결과적으로 상대의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따라서 가능하면 한 페이지로 작성해 목표를 명확하게 하고, 그것에 집중하게 해 주는 것이 좋다. 구체적인 사안은 요구가 있을 경우 따로 제출하거나 설명하면 된다.


[ 글 쓰는 법, 이것만은 고치자! ]
 

명사의 지나친 나열

명사를 너무 나열하면 이해하기 어려워질 뿐 아니라 글의 리듬감도 뚝 떨어진다. 작은 공간에서 많은 양의 정보를 보여 주어야 하는 제목이나 프레젠테이션 등의 경우 유용할 때가 있지만, 일반적인 글에서는 명사를 지나치게 나열하지 말고 문장성분을 온전히 갖추어 서술성을 살려야 한다.

ㆍ수정 전 : 중장기 회사 발전 방안 마련 토론회가 열렸다.
ㆍ수정 후 : 중장기 회사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단어를 토막 내는 것

"투기가 근절이 되지 않고 있다"에서 보듯 한 단어임에도 불구하고 두 단어인 것처럼 분리해 쓰는 일이 흔하다. '근절되다'가 한 단어이므로 "투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로 해야 정상적이다. 독립된 하나의 단어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단어를 토막 내 두 개로 분리함으로써 공연히 글이 길어지고 읽기 불편하다.

ㆍ수정 전 : 사업이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
ㆍ수정 후 : 사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


- 글

배상복 / 중앙일보 어문연구소 기자, <문장기술>ㆍ<글쓰기정석>ㆍ<엄마가 보는 논술>ㆍ<첨삭기술> 저자

posted by bluelimn 2008.06.09 09:14

카르노맵 이란?

부울함수를 표준형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든 가능한 방법들중의 한가지로 보통 3변수 이상 6변수 이하의 불함수에서 사용한다.


왜 카르노맵이 필요한가?

부울함수에 대한 간략화 방법중의 하나인 카르노 맵은 지금 상태에서는 어렵게 느껴지실 텐데요.

왜 그럼 더 어려운 카르노맵을 배워야 하는 걸까요?

보통 논리식이 주어진다면 카르노맵보다는 부울함수나 드모르간의 정리를 이용하는 쪽이 쉽습니다.

허나 논리식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보통의 설계(어렵게 생각하시는 도면류가 아닙니다.)에서는 입력값과 출력값만 있게 됩니다.

이 말이 먼뜻인고 하니 입력값 즉 주어지는 값은 정해져 있고

출력값 즉 내가 나타내고자 하는 값 역시 고정적이죠. (내가 생각하는 조건이니까요)

이 두가지만 가지고 논리식을 만들고 간단히 하고 하면 그 과정이 보통이 아닐겁니다.

이걸 쉽게 도와주는 것이 바로 카르노맵인 것이지요.


카르노맵의 표현 순서

1. 변수의 갯수를 파악후 변수의 갯수가 n개이면 2^n의 사각형을 그리자.

2. 변수 값을 채우자.

3. 2^n으로 값을 묶자.

4. 묶은 값을 읽자.


1. 변수의 갯수와 카르노맵의 사각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입력값을 넣는 순서 입니다.

어려우시죠? 처음 접하시는거라 그러실수 있지만

4변수일때를 잘 보시면 2변수, 3변수는 그냥 따라오실 겁니다.

4변수일때만 익히시면 2,3변수는 종합세트로 따라온다는거죠~ 후후~


2변수야 쉬운편이니 생략하고 3변수를 보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변수 안에 있는게 보이실겁니다. 그럼 옆의 변수값만 유의하시면... 후후
 

2. 값을 채우기?

값을 채운다라.. 먼말일까요? 바로 출력값을 카르노맵에 표시 한다는 겁니다.

방법은 여러가지 인데요. 일단 가장 쉬운 진리표를 작성후 값채우기를 알아보겠습니다.

진리표란 게이트에서 보신것과 같이 입력값에 따른 출력값을 적은 표입니다.


4변수의 진리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먼가 보이시나요? 카르노맵의 위치가 바로 변수의 값을 10진수로 읽은 값입니다. 참고하시면 좋아요.


3. 2^n으로 값을 묶는다.

카르노맵에 값을 채우신 후에는 출력값을 2^n인 사각형 형태로로 묶는대요.

특이한 경우가 존재합니다.

바로 위아래가 연결, 좌우가 연결된다는 것이죠.

지도를 생각하시면 이해 가실겁니다. 지금 배우는것도 맵!! 지도지요.

잘 이해 안가시면 선생님께 다시 질문하시면 좋아요.

4변수를 예로 묶어 보겠습니다. (그나마 크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이 잘 보이실지 모르겟네요.

만약 위와 같은 출력을 가지게 될 경우 2^n의 사각형 즉 2, 4, 8, 칸의 사각형으로 묶어줍니다.

위아래 좌우가 연결 되있다고 하니 위 그림처럼 묶으면 되겠네요. 중복 되는건 상관이 없으나

묶을수 없는 경우를 빼고 안묶으시는건 별로 안좋습니다.(결과적으로 식이 복잡하게 됩니다.)


4. 묶은 값을 읽자

묶는것도 헷갈리는데 읽으라네요 ㅡ.ㅡ;; 후~

하지만 이게 마지막이니 까짓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 위에서 묶은 그림입니다.

읽어볼까요? 먼저 색갈별 사각형을 따로 따로 읽어 보겠습니다.


- 빨간색 사각형

앞쪽으로 보시면 AB의 입력값이 11과 10 입니다.

이말은 A입력은 1일때 B입력은 0과 1일때란 말입니다.

카로노맵에선 0과 1 모두를 가지는 변수는 적지 않습니다.

그럼 A만 적으면 되겠네요.

다음 위로 쭉 올라가서 보시면 01과 11입니다.

C가 0과1 일때 D가 1일때 이네요.

C는 생략 하고 D만 적습니다.

그럼 빨간색 사각형을 논리식으로 하면 AD입니다.


- 녹색 사각형

AB측 입력을 보시면(←쪽 입력을 읽는다는 말입니다.) 00, 10 입니다.

그럼 A는 생략 가능 하겟죠? 다음 B가 0일때 라는 말인데요 이건 B의 부정 즉 B' 로 표현합니다.

CD측 입력을 보시면(↑쪽 입니다) 00, 01 입니다.

C는 0이니 C' 이구요 D는 생략 되겠네요.

그런 녹색 사각형의 논리식은 B'C' 입니다.  


- 파란색 사각형

AB측 입력이 00 이네요 A'B' 입니다. (이제 감이 오시죠?)

CD측 입력은 00, 10 입니다. C는 생략되고 D'만 남습니다.

그럼 파란색 사각형의 논리식은 A'B'D' 이겠네요.


이걸 전체적인 논리식으로 하면

출력 = 빨간색사각형 + 녹색사각형 + 파란색사각형 이고요,

F = AD + B'C' + A'B'D' 로 나타낼수 있습니다.


출처 : http://blog.naver.com/undust2?Redirect=Log&logNo=100036700628
디지철 논리회로에 대해서 기본적인 자료들이 쓸만한다.

posted by bluelimn 2008.04.14 13:17
Geforce 9800 GX2 nForce 790

엔비디아는 소비자의 창의성과 표현력을 향상시켜주는 새롭고 강력한 GPU(Graphics Processing Unit) 및 MCP(Media and Communications Processor)를 최근 시장에 선보이면서 PC에서의 더 나은 비주얼 경험이라는 세계적인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포스 9800 GX2, 지포스 9800 GTX, 지포스 9600 GT GPU와 엔포스 790i Ultra SLI MCP 등 새로운 엔비디아 지포스 및 엔비디아 엔포스 제품군은 소비자들이 최신 운영체제, 사진 어플리케이션, 지도 소프트웨어, 게임, HD 게임 등에서 분명하게 향상된 성능을 전달해주는 최적화된 PC를 구성할 수 있게 해준다.

최근 지포스 9800 GX2 GPU를 출시한 엔비디아는 초고해상도에서 집약적인 그래픽 연산이 필요한 최신 게임, 3D 어플리케이션, HD 영화를 구동할 수 있도록 설계된 그래픽 솔루션(1)을 다시 한 번 선보였다. 1장의 보드에 256개 이상의 프로세싱 코어를 가진 지포스 9800 GX2는 경쟁 제품보다 최고 60퍼센트 빠른 성능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엔비디아가 최근에 선보인 지포스 9800 GTX GPU는 128개의 프로세서 코어를 가지고 있으며 2-way 및 3-way SLI 기술을 지원한다.

또한 엔포스 790i Ultra SLI MCP는 인텔 프로세서용 마더보드 플랫폼 중 가장 오버클럭 가능성이 큰 제품으로, 1600MHz FSB 등 차세대 인텔 CPU를 지원하도록 설계되었다. 또, 엔포스 790i Ultra SLI는 고성능 DDR3 메모리, PCIe 2.0 및 PC 부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ESA(Enthusiast System Architecture) 통신 프로토콜을 지원한다.

엔비디아 측은 "올해 들어 엔비디아는 성능과 안정성뿐 아니라 극한의 비주얼 컴퓨팅 경험을 할 수 있는 제품을 소개하는 데 주력해 왔다"면서, "새로운 PC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이나 아예 처음부터 새롭게 PC를 조립하려는 소비자들은 비주얼 컴퓨팅 성능이 GPU에서 비롯된다는 점을 알고 있기 때문에 올해는 GPU가 PC에서 가장 중요한 프로세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엔비디아의 그래픽카드는 컴퓨터게임을 위한 부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PC를 일반목적으로 사용할 때는 없어도 무관한데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부품. 어떻게 생각하면 10여만원을 주고 게임기를 컴퓨터에 부착시킨다는 생각이 든다.
인텔이 CPU에 그래픽모듈까지 넣기 시작하면 AMD쪽도 그런 기술을 시작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사운드카드처럼 될 것 같다. 요즘 사운드카드나 LAN카드는 메인보드에 내장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운드카드는 음악작업을 위해 특별히 구입하는 사람이 반드시 있다.
그래픽 카드도 일반적인 목적이나 저사양의 게임을 즐기는데는 필요없지만 전문적인 작업을 하거나 고사양의 게임을 즐기기 위해서는 별도로 구매해야 할 것 같다.
그렇게되면 매출은 엄청나게 줄어들고 가격은 오르겠지? 어찌보면 그래픽카드 업체의 위기가 올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생각해볼 것은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꽤 많다는 것이다. 세계적으로는 어떨지 잘 모르겠지만 한국에서는 게임을 위해 컴퓨터를 구입하는 사람이 꽤 많다. 웹서핑 기능이 있는 게임기 정도 되는 것 같다. 그래서 게임을 하기 위해 계속해서 컴퓨터를 바꾸기도 하는데 그런 경우라면 내장형 그래픽카드로 만족할 수 없을 것이다.
엔비디아는 게임 중독자들에게 미래를 걸어야 하는걸까?

posted by bluelimn 2008.04.14 13:08
젠슨 황 美엔비디아 CEO가 인텔을 통렬히 비판했다. 인텔에 밀리고 있는 시장 점유율 때문에 단단히 화가 난 모양이다.  
젠슨 황 CEO는 4일(현지시간) 금융권 인사들과의 공식 석상에서 인텔의 상도덕을 문제 삼았다. 특히 인텔이 엔비디아의 영역인 그래픽 칩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인텔은 자사 CPU 제품에 통합 그래픽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특히 차기 CPU ‘네할렘(Nehalem)’에는 메인 프로세서와 같은 실리콘 상에 그래픽 기능을 넣을 예정이다. 이는 벌써부터 업계의 뜨거운 시선을 받고 있다.

더 나아가 인텔은 향후 통합 그래픽 성능을 향상시킬 것을 천명했다. 그래픽 복합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가지려는 행보이다.

젠슨 황 CEO는 이런 인텔을 두고 상도덕이 없다며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그는 “인텔이 CPU와 그래픽을 통합하면 엔비디아는 살아남기 힘들다”며 “세계 시장 점유율이 높다고 모든 행동이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젠슨 황 CEO는 인텔의 그래픽 전문성도 도마 위에 올렸다. 한마디로 수준이 떨어진다는 주장이다. 그는 “인텔은 절대 그래픽 전문기업으로 볼 수 없다”며 “그 능력은 엔비디아와 비교해 매우 열등하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의 근거로 그는 PC게임 운용을 들었다. 인텔 그래픽 칩으로는 수준 높은 게임 화면이 나오지 않는다는 것. 그는 “세계 수많은 게임 개발자들이 인텔 칩을 꺼려하고 있다”며 “인텔의 통합 그래픽스는 게임 상에서 제대로 동작하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인텔은 게임은 물론 고도 엔지니어링에도 대응할 수 있는 신규 그래픽 엔진을 준비하고 있다.

한 가지 더 인텔이 젠슨 황 CEO를 화나게 한 사건이 있다. 최근 인텔의 한 엔지니어는 “앞으로 IT 시장에서 ‘그래픽 디스크리트’가 필요 없게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는 곧 엔비디아라는 기업은 미래가 없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이를 두고 젠슨 황 CEO는 “절대 용서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인텔에 대한 인내심에 한계가 왔다”고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인텔은 이런 젠슨 황 CEO의 행보에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인텔 홍보 관계자는 “엔비디아 CEO는 전부터 비슷한 발언을 많이 해왔기에 특별히 놀랍지도 않다”고 전했다.

============================================================================

이야~ 인텔.. 이제 CPU가 그래픽카드의 기능까지? 멋지삼~
내가 생각하기에 기술력을 가지는 것은 상도덕과 무관하다고 본다. 상도덕에 가장 어긋나는 것은 MS가 아닐까?
posted by bluelimn 2008.04.04 15:16
http://www.cdkey.co.kr/
http://boxtool.com/ 

몇개가 더 있었는데 다들 문닫아 버렸다.
클럽박스에서도 검색서비스를 지원해주니 그곳이 더 나을듯...

자료공유 사이트를 찾아보니 꽤 있었는데 신생 사이트일 수록 회원을 많이 모으기 위해
불법자료건 저작권이 있는 자료건 상용 프로그램이건 상관없이 다 올려준다.
형식상 막지만 웬만하면 건들지 않는다.
가입도 실명제를 사용하는 곳도 있지만 신생 사이트는 메일 주소로만 가입하는 곳도 꽤 있다.
그런데도 왜 가지 않는걸까?

그건 말야.. 어차피 올리는 사람이 있어야 받을텐데 널리 알려지지 않은 곳은 올리는 사람도 적다는 문제가 있다. 대여섯 곳에 가입해서 들어가보니 성인물과 가요만 넘쳐나더라.

웬만하면 적법하게 사는 게 좋겠지? 그런데 배우기 위해서 상용 프로그램들을 다 사려고 하면 그것도 너무 부담스러우니 나도 모르게 불법 소프트웨어에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인가?
posted by bluelimn 2008.04.01 16:46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 전반을 조목조목 비판하고 "지금처럼 북남선언들과 합의들을 짓밟고 외세의 추종하면서 대결의 길로 나간다면 우리도 대응을 달리 하지 않을 수 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남조선당국이 반북대결로 얻을 것은 파멸뿐이다' 제목의 '논평원 글'에서 이 대통령을 "이명박 역도"라고 지칭하면서 "이명박의 집권으로 하여 북남관계의 앞길에는 험난한 가시밭이 조성되었으며 그것은 조선반도와 그 주변 정세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공식매체를 통해 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것은 당선 이후 처음이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사안별로 구체적인 논평을 내놓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노동신문은 이 대통령의 '비핵.개방.3000' 정책에 대해 "반동적인 실용주의"라고 규정하고 "우리의 핵완전 포기와 개방을 북남관계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극히 황당무계하고 주제넘은 넋두리로서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고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며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는 반통일선언"이라고 규정했다.

또 "이명박의 '북핵포기우선론'은 핵문제의 해결은 고사하고 그에 장애만을 조성하며 북남관계도 평화도 다 부정하는 대결선언, 전쟁선언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며 "이명박 정권은 핵포기우선론을 내걸었다가 수치스러운 참패를 당한 미국 상전과 선행정권의 교훈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이명박이 그 무슨 개방을 입에 올리고 있는 것은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용납못할 도발"이라며 "우리의 체제를 헐뜯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며 나아가 남조선만이 나이라 우리까지 합쳐서 전체 조선반도를 통째로 외세에 팔아버릴 잡도리를 하고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 누가 우리의 생명인 존엄높은 우리식 체제를 감히 넘겨다 보면서 선불질을 하는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북한에 대한 '국민소득3000' 정책에 대해서도 "사탕발림의 얼림수로 우리의 존엄을 흥정해보려는 것"이라며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우롱"이라고 주장한 뒤 "우리는 지난날에 그러했던 것처럼 남조선이 없이도 얼마든지 살아갈 수 있지만 남조선이 우리와 등지고 대결하면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이명박이 그 무슨 인권문제를 거들고 있는것도 우리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인 동시에 동족사이에 적대감과 불신을 고취하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기 위한 고의적인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으며 한미일 3각군사동맹 강화에 대해서는 "조선반도와 그 주변 지역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핵전쟁 위험을 한층 증대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따라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하려는 것은 우리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이명박은 지금까지의 우리의 인내와 침묵을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끝으로 "이명박 정권은 저들의 친미사대 반북대결 책동으로 말미암아 북남관계가 동결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파괴되어 돌이킬 수없는 파국적 사태가 초해되는데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 연합뉴스)

=============================================================

엄청 씹어대지만 모든 걸 다 신경쓸 순 없잖아? 일단 먹고살기 힘들면 이상을 실천하기보다는 우선 눈앞의 이익을 따라줘야지... 대북정책이 잘 해결되어서 통일까진 아니더라도 많은 문화적 교류가 이루어지면 분명히 좋겠지만 무리해서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난 아직도 김일성씨가 남북통일을 추진하려 하자 반대세력에 제거당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반대세력이 내세운 보수세력의 중심인 김정일씨가 당장 남북관계를 파격적인 친선관계로 만들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 미안한 말이지만 당장 먹고 살 걱정을 해야 할 시기다. 지금 한국은 그리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

=============================================================

- 티벳의 독립을 기원합니다. -
posted by bluelimn 2008.04.01 16:39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감기약. 그러나 성분이나 효능을 제대로 알고 복용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일교차가 심해 감기 환자가 부쩍 늘어난 요즘, 오·남용을 막을 수 있는 감기약 복용법을 알아봤다.

감기 원인 바이러스 200여종
감기는 흔히 약을 먹으면 1주일 만에 낫고 약을 안 먹으면 7일 만에 낫는다는 우스개가 있다. 감기에 감기약이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의미다.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라이노바이러스를 비롯해 200종이 넘는다. 이처럼 다양한 원인 바이러스 중 해당 바이러스만을 선택적으로 죽이는 치료약물은 아직까지 개발되지 않았다. 감기에 특효약이란 없는 셈이다. 감기약은 감기로 인해 나타나는 여러 가지 증상을 완화시키는 대증치료에 가깝다.
 
종합감기약 선택 땐 신중히
감기의 증상은 코막힘·콧물·기침·발열·두통·근육통 등이다. 감기 기운이 느껴지면 대개 약국에서 종합감기약을 구입하는데, 증상이 복합적이지 않다면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 종합감기약은 말 그대로 감기의 모든 증상에 필요한 약 성분이 들어 있어 불필요한 성분도 먹게 된다. 감기에 걸리면 우선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고 휴식을 취하면서 해당 증상만 치료하는 약물을 사용한다.
  전형적인 증상인 콧물과 코막힘이 나타나는 코감기에는 항히스타민제나 슈도에페드린과 같은 비충혈제거제(코안의 충혈된 혈관을 수축시켜 코막힘을 완화시키는 성분)를 사용한다.
  기침 감기일 때엔 가래와 기침을 멈추게 하는 진해제와 가래의 배출을 원활하게 하는 거담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열과 두통·근육통에는 아스피린·아세트아미노펜과 같은 해열·진통·소염제가 필요하다.
  초기 치료가 늦어져 복합증상이 나타나면 증상에 맞는 성분이 들어있는 감기약을 신중히 선택하도록 한다. 시중에 판매되는 종합감기약은 해열·진통작용이 있는 아세트아미노펜, 콧물·코막힘 치료제인 클로르페니라민·메틸에페드린, 거담제인 구아이페네신 등의 성분으로 구성돼 있다.
이외에 소염효소제, 비타민의 일종인 치아민(B1), 리보플라빈(B2), 생약 성분이 첨가된 제제도 있다. 주로 오한·발열·콧물·코막힘·가래 등을 수반하는 초기 감기 증상에 적절하다. 복용하는 동안 항히스타민제로 인해 졸음이 쏟아질 수 있으므로 차 운전이나 기계류 조작을 피해야 한다.
  삼성서울병원 손기호 약제부장은 “종합감기약은 제품마다 배합성분이나 양이 조금씩 차이가 있으므로 약사와 상담해 증상에 맞는 약품을 선택하라”며 “ 다른 감기약이나 진정제를 동시에 복용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일단 걸렸다 하면 푹 쉬어야
일단 감기에 걸렸다면 휴식이 가장 중요하다. 몸은 움직일수록 면역체계에 부담을 주므로 충분히 자고 쉬어야 한다. 초기엔 아세트아미노펜 또는 아스피린을 복용해 열을 떨어뜨리고 진통을 완화시키면 좋다. 코가 막혀 힘들 땐 끓는 물의 김을 코로 들이마시면 도움이 된다. 이때 머리 위에 수건을 덮어쓰면 효과적이다. 기침 자체가 거북하고 힘들어진다면 기침 억제제를 사용하도록 한다.
  그러나 귀가 아프다든지 가래나 코가 고름처럼 보일 때, 가슴이 아프고 숨쉬기가 힘들거나 다른 증상 없이 목만 심하게 아프다면 병원을 찾아가 진료를 받도록 한다. 열과 기침이 심하고 2차 감염이 의심되는 누런 가래가 나올 때도 의사의 진찰이 필요하다. 
 
항생제 자주 쓰면 안돼
단순 감기에는 항생제를 쓰지 않는다. 감기의 원인 바이러스는 항생제로 치료되지 않는다. 세균성 중이염·부비동염 등 감기로 인해 세균성 합병증이 발생했을 때 항생제를 사용한다.
인후염은 세균 감염 여부를 검사한 후 항생제 처방을 결정한다. 항생제는 예방 효과가 없으므로 합병증을 예상해 복용해선 안된다. 만일 복용을 할 경우엔 적절한 용량과 기간을 지켜야 한다. 증상이 호전되더라도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해진 기간 동안 꾸준히 먹어야 한다. 오·남용을 우려해 용량과 기간을 임의로 줄이면 오히려 항생제 내성을 유발하게 된다. 

프리미엄 김은정 기자
도움말=삼성서울병원 손기호 약제부장
이정권 교수(가정의학과)
백경란 교수(감염내과)
우성 교수(가정의학과)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