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bluelimn 2017.04.10 11:01

Renesas R-Car New Software for Connected Cars, Safety, Security and Linux/Android

Posted on April 9, 2017 by Gilbert Shar


link : http://www.autoconnectedcar.com/2017/04/renesas-r-car-new-software-for-connected-cars-safety-security-and-linuxandroid/


Renesas announced its new software packages for the R-Car automotive


computing platform to improve security and safety capabilities for next-generation connected cars. The software packages implement embedded optimized virtualization technology that enables embedded systems to have—in a single system—security features that protect the car from external threats, and functional safety features that assure continued safe operation even in the event of failures.


Safety is a primary concern for the automotive industry. Automotive systems including cloud-connected systems, instrument cluster, and driver monitoring are expanding in number and scale year by year. In addition, the demand for new user experience, such as information sharing and control linked with other systems over multi displays, is increasing. These trends have led to increasing expectations for the integration of automotive systems. For instrument cluster and driver monitoring, support for functional safety is particularly required to safely handle the car even in the event of failures.


 

Security is another key concern. For example, automotive cyber security becomes mission critical as modern cars are advancing towards connected cars that allow applications to be downloaded from the open cloud to update and upgrade the software in the car. Increased security functions are required to protect the car from malicious attacks over the network and to secure personal information handled in the cloud. Applications for cloud services need to be separated from instrument cluster to avoid idddmportant information from being lost or destroyed.


At the same time, the car cockpit environment is poised to evolve to an automotive computing system that integrates multiple systems to provide a more consistent and more advanced user experience. This creates new integration challenges for OEMs and Tier 1s to achieve, in a single system, both the security and the functional safety features that were previously implemented individually in multiple systems.


To resolve these issues, Renesas offers several new software packages that enable the integration of multiple automotive systems, including systems that require security and functional safety features, in a single R-Car platform:


Virtualization Package that allows multiple operating systems (OS) to be integrated simultaneously and for multiple different applications to operate on a single R-Car system for enhanced system integration.

Security Package that allows the implementation of secure booting and secure updates among other functions to meet changing security requirements.

Functional Safety Package that enables control of the safety mechanisms (hardware IPs) included in the R-Car system-on-chip (SoC).

Renesas, along with its partner companies, is making these software packages available to system manufacturers now, and plans to expand them in the future.


Key features of the new software packages:



 

(1) Embedded virtualization technology that enables integration of multiple systems while achieving both functional safety and security features


As its first release of embedded hypervisor for virtualization, Renesas adopted the INTEGRITY® MultivisorTM from Green Hills Software. With this hypervisor, a suitable OS for the application software, such as Real Time OS (RTOS), Linux, or AndroidTM, can be installed. The required level of security and functional safety can be assured by dividing the system into independent and robust partitions. Diverse applications can be run on a single R-Car platform. For example, Linux and/or Android OS can also be installed to run applications that require cloud connectivity or navigation, and the Green Hills Software INTEGRITY or other real-time OS can be installed on the same platform for applications that require functional safety support, such as instrument cluster and warning sound generator. The low performance degradation compared to running these applications on individual hardware such as system-on-chips (SoC) or microcontrollers (MCUs), enables integration in a single system on the R-Car platform. Support for other hypervisors will be rolled out sequentially.


(2) Security software that realizes a secure environment to safely run programs


Security functions are becoming crucial to prevent hacking and other attacks over the network. Renesas provides a variety of software for implementing strong security functions, such as: secure boot functions that prevent modifications to programs; security level management functions that correspond to the product lifetime; and trusted execution environments. In addition, the new software also enables OTA updating, which allows application and OS upgrades without the driver having to return to the car dealer. Renesas plans to sequentially roll out a variety of security software packages to respond to system structures and needs, and to support the hypervisor.


(3) Functional safety software that supports system development for functional safety


To implement functional safety, the Renesas R-Car H3 and R-Car M3 SoCs feature multiple hardware IPs to support their safety concept. This includes the runtime self-test system that Renesas announced at the ISSCC 2016 conference. This technology achieves the required diagnostic coverage of functional safety and reduces interruptions to programs running during the tests while taking advantage of multi-core CPUs to perform self-tests to detect faults. Renesas supports system development that supports functional safety by providing software that controls this safety mechanism. Renesas intends sequentially to roll out a variety of functional safety software packages.


”Today’s automotive OEMs and Tier 1s require a proven run-time software foundation to build production-grade automotive electronics,” said Tim Reed, Vice President of Advanced Products, Green Hills Software. “The INTEGRITY real-time operating system with Multivisor secure virtualization is an ASIL-certified and secure microkernel architecture, a flexible platform for system designers to mix guest OS systems with safety and security-critical functions across multiple cores, while leveraging the R-Car’s high-performance features. As the first company to deploy virtualization into the automobile we are happy to continue to work with Renesas as the first virtualization platform on Renesas’ high-performance R-Car devices.”


As a solution provider, Renesas is committed to providing solutions that support the early development of automotive computing systems and advanced driving assistance systems by collaborating with partners and contribute a safe and secure automotive future.

posted by bluelimn 2016.03.08 14:20

분서갱유

焚書坑儒 ,焚书坑儒


출처 :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26XXXXX00599



서적을 불사르고 유생을 구덩이에 묻다.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발본색원을 하거나 폭정을 저지르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



출전


진시황제(秦始皇帝)는 천하를 통일한 뒤 자손만대에 물려줄 수 있는 강력한 대제국을 만들기 위하여 군현제(郡縣制)를 실시했다. 군현제란 전국을 군과 현으로 나누고 관리를 파견하여 황제가 직접 다스리는 중앙집권 방식이다. 그런데 군현제에 반대 의견을 표하고, 봉건제로의 회귀를 주장하는 사람들이 상당수 있었다. 그 대표적인 사람이 바로 박사 순우월(淳于越)이었다. 순우월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진시황이 문무백관을 한자리에 불러 함양궁(咸陽宮)에서 잔치를 베푸는데 순우월이 황제 앞에 나와 말했다. “은나라와 주나라가 과거 천 년이나 왕위를 전할 수 있었던 것은 공신이나 친인척을 제후로 봉하여 이들이 병풍처럼 둘러서 왕실을 보호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지금 왕께서는 지역을 분할해서 군현제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설혹 왕족이라고 해도 일개 백성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제 만약 황실을 둘러엎으려는 불충한 자가 나올 경우 황실을 지켜 주는 세력이 없다면 어떻게 황실을 보전할 수 있겠습니까? 지나간 역사를 거울삼지 않고 장구한 안전을 얻었던 예는 없었습니다.”」


시황 34년(BC213) 이사(李斯)가 상서를 올렸다.


「예전에는 제후가 다투어 유세하는 학자를 후하게 초대하였으나, 이제 천하가 이미 평정되어 법령이 한곳에서 나오니 백성은 집에서 농업과 공업에 힘쓰며, 선비는 법령을 배워 익혀야 하거늘, 지금 여러 유생들은 지금을 스승 삼지 아니하고 옛것을 배워 현재를 비방하여 백성들을 미혹시키고, 서로 더불어 법이 아닌 것으로 사람들을 가르치고, 법령을 들으면 각자 자기의 학문으로 그것을 따지며, 조정에 들어가서는 마음속으로 비난하고, 밖으로 나와서는 논쟁하며, 왕에게 자만한 것을 명예롭게 생각하고, 뜻을 달리하는 것을 높다고 여겨 아랫사람들을 이끌고 다니면서 비방하니, 이 같은 것을 금하지 아니하면 왕의 권세는 위에서 내려가고 당파는 아래에서 이루어지게 되므로 이를 금해야 합니다. 사관은 진나라의 기록이 아니면 모두 불사르고, 박사관의 직책이 아니면 천하에 시서(詩書)와 백가(百家)의 서적을 소장한 자는 관리에 넘겨 모두 태우게 하고, 짝을 지어 시서를 논하는 자가 있으면 기시(棄市)하고, 옛것을 가지고 지금을 비방하는 자는 멸족하십시오. 의약, 복서(卜筮), 종수(種樹)의 책은 남겨두되, 만약 법령을 배우고자 하면 관리를 스승으로 삼게 하십시오.(臣請史官, 非秦記皆燒之. 非博士官所職, 天下有藏詩書百家語者, 皆詣守尉, 雜燒之. 有偶語詩書者棄市, 以古非今者族. 所不去者, 醫藥卜筮種樹之書. 若欲有學法令, 以吏爲師.)」


춘추전국시대에 전국이 전화에 휩싸인 근본적인 이유가 봉건제였으며, 전쟁을 부추긴 사람들이 바로 자신의 입신을 위해 각국의 왕들에게 유세를 하고 다녔던 학자였다고 분석했던 진시황은 군현제의 입안자이자 개혁론자인 재상 이사의 진언을 받아들여 군현제 실시에 장애물이 되는 것을 제거하는 조치를 내린다. 바로 의약과 복술, 농경에 관한 책과 진나라의 기록을 제외한, 민간에 퍼져 있던 시서(《시경》과 《서경》)와 제자백가의 책을 수거하여 태우고, 이를 위반하는 사람들이나 시서를 논하는 사람들과, 옛날과 비교하면서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고 진시황을 비난하는 사람들을 모두 처형하는 것이었다. 이것이 바로 분서 사건이다. 그러나 이때 모든 기록을 다 불태운 것은 아니고, 박사관이 소장하고 있던 것은 그대로 보존되었다. 박사관이 소장하고 있던 나머지 기록마저도 다 불에 타 없어지고 만 것은 후에 항우(項羽)가 함양에 입성하여 진나라의 궁실을 불지른 때였다.(당시의 책은 모두 대나무 조각을 엮어서 만든 죽간(竹簡)이거나 비단 두루마리인 백서(帛書)였으므로 대부분 한번 잃으면 복원하기가 어려웠다.)


일반적으로 ‘분서갱유’라고 하며 분서와 갱유를 병칭하고 있지만, 사실은 갱유는 분서와는 별개의 사건으로, 도가의 방사들이 일으킨 화로 인해 그 불똥이 유생들에게 튄 사건이었다. 진시황은 말년에 미신에 빠져 불로장생의 선약을 구해 주겠다는 도가의 방사들에게 사기를 많이 당했다. 한중(韓衆)이나 서복(徐福)과 같은 방사들은 진시황의 돈만 사취하고 도망을 했고, 노생(盧生)과 후생(侯生)과 같은 방사들은 돈을 사취한 데 그치지 않고 오히려 진시황의 부덕함을 비난하고 도망해 버렸다. 이에 화가 난 진시황은 분서 다음 해인 BC212년, 자신의 실정을 비난하고 다니던 함양(咸陽)의 서생 460여 명을 체포하여 산 채로 구덩이에 매장해 버렸는데, 이것을 일러 갱유라고 한다.


「이에 어사를 시켜 서생들을 심문하게 하자 서생들이 서로 고발하였다. 진시황은 손수 금기를 범한 자들의 이름을 하나씩 지워 가며 460여 명을 모두 함양에서 산 채로 땅에 묻어 버려 천하가 알게 함으로써 후세에 경계를 삼도록 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을 적발하여 유배 보내 변방을 지키게 하였다. 그러자 큰아들 부소가 간했다. “천하가 막 평정되어 멀리 있는 백성들이 아직 돌아오지 못했고, 서생들은 시서를 외우며 공자를 배우고 있는데, 지금 폐하께서 무거운 법으로 다스리면 천하가 불안해할까 두렵습니다. 폐하께서 살피시기 바랍니다.” 진시황은 대로하여 부소를 북방의 상군으로 보내 몽염 장군을 감독하도록 했다.(於是使御史悉案問諸生, 諸生傳相告引, 乃自除犯禁者四百六十餘人, 皆阬之咸陽, 使天下知之, 以懲後. 益發謫徙邊. 始皇長子扶蘇諫曰, 天下初定, 遠方黔首未集, 諸生皆誦法孔子, 今上皆重法繩之, 臣恐天下不安. 唯上察之. 始皇怒, 使扶蘇北監蒙恬於上郡.)」


분서와 갱유에 관한 이야기들은 《사기(史記) 〈진시황본기(秦始皇本紀)〉》에 나오는데, 여기에는 진시황이 갱살한 것이 학자들인지, 아니면 방사들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은 없다.


그러나 사마천은 다음에서 당시 진시황이 갱살한 것이 술사들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진나라 말년에 시서를 불태우고 술사들을 산 채로 묻어 죽였다.(及至秦之季世, 焚詩書, 坑術士.)」(《사기(史記) 〈유림열전(儒林列傳)〉》)


그런데 후세의 사람들이 진시황이 시서를 불태우고 서생들을 갱살한 사건을 ‘분서갱유’라고 칭하며 당시에 진시황이 유학자들을 묻어 죽였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분서갱유’란 말이 처음으로 쓰인 공안국(孔安國)의 《상서(尙書) 〈서(序)〉》에 기인한다.


「진시황이 선대의 전적을 없애고, 서적을 불사르고 유학자들을 산 채로 묻어 버리자 천하의 학사들이 모두 난을 피해 흩어져 버렸다.(及秦始皇滅先代典籍, 焚書坑儒, 天下學士逃難解散.)」



용례


과거 대부분의 독재 정권들은 언론을 장악하고 언론인들을 통제하기 위해 보도 지침을 만들어 현대판 ‘분서갱유’를 기도했다.


posted by bluelimn 2015.05.20 14:40

저자 : C.G 융 (Carl Gustav Jung)

번역 : 설영환

출판사 : 선영사


제목 : 융, 무의식 분석 

analysis of unconsciousness




1부 무의식의 심리

- 정신에 관하여

  ... 인간의 정신은 특정한 사건에 대해 훨씬 더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증폭작용을 한다. 

      이를 무의식의 영역에 보관하고 있던 기억이 새로운 사건을 증폭시키는 것으로 

      보는데 처음 발생한 사건에 대해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무의식에서는

      그 사건을 크게 인식하고 있다가 나중에 비슷한 사건이 발생하면 증폭된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 성욕에 관하여

  ... 성욕이라기보다는 성애자가 되는 경우에 대해 설명하는데 유아기 시절의 컴플렉스와
     욕망이 특수한 조건에 따라 한쪽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는 것이라고 하는데 솔직히 

     잘 이해가 가지 않는다.


- 권력에의 의지에 관하여

  ... 종 보존에 대한 욕구가 성욕이라면 자기 보존에 대한 욕구가 권력에의 의지라는 해설.

  ... 괴테는 [파우스트] 제1부에서 충동을 용인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를 표현

  ... [파우스트] 제2부에서 자아 및 자아의 불쾌한 무의식적 세계를 용인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가를 나타냄.


- 대응 유형에 관하여

- 개인무의식과 집단 무의식에 관하여

- 종합적 또는 구성적 방법에 관하여

-무의식의 파악과 일반적인 치료에 관하여

- 결론


2부 자아와 무의식

- 개인무의식과 집단 무의식

- 무의식의 동화작용이 일으키는 후속현상

- 집합적 마음의 일부로서의 페르소나

- 집합적 마음으로부터의 개성해방의 시도


3부 무의식에의 이해

- 꿈에 관하여

- 시간에 관하여

- 역할에 관하여

- 구조에 관하여

- 유형에 관하여

- 원형에 관하여

- 정신에 관하여

- 상징에 관하여

- 치유에 관하여


'취미생활 >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융, 무의식 분석  (0) 2015.05.20
인페르노 -댄브라운-  (0) 2013.10.08
28 정유정  (0) 2013.09.11
고래 - 천명관  (1) 2012.12.02
생명의 힘  (0) 2010.05.10
물 베는 칼  (0) 2010.05.10
들개-이외수  (0) 2009.12.03
신도 버린 사람들  (1) 2009.11.02
불안  (0) 2009.10.11
12살에 부자가 된 키라  (2) 2009.10.11
9월의 4분의 1  (0) 2009.09.28
posted by bluelimn 2014.01.07 16:11
모본 Logo
차선이탈 경보 기능 가진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출시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MDAS-10 (사진제공: 모본)
  • - 모본주식회사,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MDAS-10’ 출시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1월 07일 -- 모본주식회사(대표이사 송상희, www.mdas.co.kr) 컨버전스IT 사업부가 차선이탈 경보 기능으로 졸음 운전을 방지해주는 차량용 영상인식 카메라 MDAS-10을 출시했다.

MDAS-10은 국내 최초로 차선이탈경보, 2CH, 블랙박스, 디지털운행기록계를 통합한 제품으로 장거리/장시간 운전을 하는 상용차(트럭/버스) 운전자를 겨냥했다.

특히 모본주식회사 영상인식 알고리즘팀이 개발해 국제특허를 획득한 차선인식알고리즘(국제특허 PCT International Publication No. WO2013/151266A1 )은 최근 군산소재 타타대우상용차에서 두 달간 시행한 차선인식률 실차 시험에서 약 96% 인식성공률을 기록할 정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MDAS-10은 중력센서와 720D 화질 녹화기술로 교통사고 전/후의 장면 및 충돌이 임박한 상황의 장면도 녹화한다. 2CH을 지원해 후방 카메라를 장착하게 될 경우, 후방 상황도 실시간 녹화해 후방 시야 확보도 가능하다.

차량관리시스템을 위해 디지털 운행기록계도 지원한다. 차량의 속도와 RPM, 브레이크 상태 등 다양한 정보를 기록하며, 법인 차량 및 운전자들이 다양한 차량 정보를 이용해 생산성 향상을 위한 차량 정보의 통합 관리를 손쉽게 만들어 준다.

또한 3G/4G 모바일 통신모뎀과 연동이 가능해 실시간으로 서버에서 특정차량의 위치 및 운행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차량관제기능도 지원한다.

모본주식회사 컨버전스IT 사업부는 2014년 상반기에는 차량인식을 기반으로 한 추돌경보(FCW: Forward Collision Warning)도 개발해 차선이탈경보 및 추돌경보를 동시에 지원하는 애프터마켓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러한 차량용 영상인식 기술을 적용하면 졸음운전 혹은 스마트폰 조작 등으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사고를 줄일 수 있다. 향후 모본주식회사는 실버시장 및 전기차 시장에 맞는 영상인식 플랫폼 및 알고리즘도 선보일 계획이다.


모본 소개
모본은 블루투스 사업부/ CIT사업부/시험인증사업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무선통신기술과 Automotive IT에 기반을 둔 300억 매출규모의 중소기업이다.




영상인식 시스템이 아니라 영상인식 카메라로 소개되고 있는 신기한 상황...

자체적인 플랫폼을 가지고 팔아야 한다는 게 저걸 말하는 거였구나..

posted by bluelimn 2013.11.08 09:37



파도가 부서지는 바위섬

인적없던 이곳에

세상 사람들 하나둘 모여들더니

어느밤 폭풍우에 휘말려

모두 사라지고

남은것은 바위섬과

흰파도라네


바위섬

너는 내가 미워도

나는 너를 너무 사랑해

다시 태어나지 못해도

너를 사랑해


이제는 갈매기도 떠나고

아무도 없지만

나는 이곳 바위섬에

살고 싶어라

posted by bluelimn 2013.10.28 20:49




Ke$ha - Animal [2010]

Tik Tok이란 곡


Wake in the morning feeling like P.Diddy (Hey, What's up girl?)

아침에 일어났더니 마치 내가 P.Diddy인 것 같았어


Grab my glasses I'm out the door, I'm gonna hit this city (Let's go)

선글라스를 들고 문 밖으로 나가, 난 도시로 나갈꺼야


Before I leave, brush my teeth with a bottle of Jack

나가기 전에 잭 한 병으로 이를 닦아야지 (잭 다니엘)


Cause when I leave for the night, I ain't coming back

이 밤을 위해 나가는 나는 돌아오지 않을거거든


I'm talking pedicure on our toes, toes

발가락에 페디큐어를 하고


Trying on all our clothes, clothes

모든 옷을 다 입어보고


Boys blowing up our phones, phones

남자들때문에 전화에 불이나고


Drop-topping, playing our favorite CDs

토핑이 떨어지고 좋아하는 CD가 재생돼


Pulling up to the parties Trying to get a little bit tipsy

파티에 가서 조금 취하려고해 


 

Don't stop, make it pop DJ, blow my speakers up

음악을 멈추지마 DJ, 내 스피커를 터트려


Tonight, I'mma fight Til we see the sun light

오늘밤 나는 해가 뜰때까지 버틸거야


Tic tok on the clock but the party don't stop, no

시계는 틱톡 하지만 파티는 멈추지 않아

Oh Woah wo oh oh woah wo oh

 



Ain't got a care in the world, bet got plenty of beer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든 상관없어, 맥주는 많거든


Ain't got no money in my pocket, but I'm already here

주머니에 돈은 없지만 난 이미 이곳에 와있어


And now, the dudes are lining up cause they hear we got swagger

이제 남자들이 줄을 서 우리 소문을 듣고 온거야


But we kick em to the curb unless they look like Mick Jagger

하지만 우리는 구석으로 차버려 Mick Jagger쯤 되지 않는다면(Mick Jagger: 롤링스톤즈)


I'm talking about everybody getting crunk, crunk

내가 말하는건 모두들 취해 (get crunk : 완전히 취하다)


Boys tryin' to touch my junk, junk

남자들은 나를 만져보려하지


Gonna smack him if he getting too drunk, drunk

너무 취했다면 한 방 날려줄거야


Now, now, we go until they kick us out, out

지금 발로 차버릴거야


Or the police shut us down, down Police shut us down, down

Po-po shut us

경찰이 여기를 폐쇄시킨다면 폐쇄시킨다면 



Don't stop, make it pop DJ, blow my speakers up

음악을 멈추지마 DJ, 내 스피커를 터트려


Tonight, I'mma fight Til we see the sun light

오늘밤 나는 해가 뜰때까지 버틸거야


Tic tok on the clock but the party don't stop, no

시계는 틱톡 하지만 파티는 멈추지않아


Oh Woah wo oh oh woah wo oh

 


 

DJ, you build me up you break me down

DJ, 넌 나를 들어올리고 나를 망가뜨리지


My heart, it pounds yeah, you got me

내 심장은 두근거려 너에게 사로잡혔어


With my hands up you got me now

내 손을 들어올려 넌 나를 사로잡았어 지금


You got that sound Yeah, you got me

저 소리가 들려 너에게 사로잡혔어


DJ, you build me up you break me down

DJ, 넌 나를 들어올리고 나를 망가뜨리지


My heart, it pounds yeah, you got me

내 심장은 두근거려 네가 날 사로잡았어


With my hands up put your hands up put your hands up

내 손을 올린채로 네 손을 들어올려 네 손을 들어올려


Now, the party don't start 'til walk in

이제 파티는 내가 없으면 시작하지 않아 


 

Don't stop, make it pop DJ, blow my speakers up

음악을 멈추지마 DJ, 내 스피커를 날려버려


Tonight, I'mma fight Til we see the sun light

오늘밤 나는 해가 뜰때까지 버틸거야


Tic tok on the clock but the party don't stop, no

시계는 틱톡 하지만 파티는 멈추지않아


Oh Woah wo oh oh woah wo oh

 

posted by bluelimn 2013.10.08 12:37




'다빈치코드'로 유명세를 탄 댄 브라운의 차기작. 로버트 랭던 시리즈의 최신작인다.

전체적인 컨셉은 다빈치코드와 거의 정확하게 일치한다. 미술 속에 숨어있는 암호를 풀어내어 문제를 해결하는 이야기.

다빈치코드에서 초반부에서부터 풀어야 할 암호를 시체를 던짐으로써 충격을 줬는데 인페르노에서는 기호학의 대가가 랭던교수가 기억을 잃고 깨어나는 장면에서 시작한다. 전체적인 줄거리로 볼 때 이미 풀었던 암호들을 기억을 잃었기 때문에 처음부터 다시 반복하는데 구성이 영화 '메멘토'와 비슷하다.


주인공이 미술에만 관심이 있어서 그런지 유전학이나 바이러스에 대한 언급은 거의 없고 어느 천재가 전 세계로 순식간에 퍼지는.. 그것도 정확한 확률로 발동시키며 DNA를 원하는 방향으로 부작용도 없이 변경한다는 다소 어이없는 컨셉이 들어가 있다.


다빈치코드가 영화화 되어서 재미를 많이 봤는지 영화 시나리오 같은 소설을 썼다. 예전에 기욤뮈소의 소설을 볼 때 내용은 없는데 글을 읽으면 장면 장면이 영화처럼 그려진다고 했는데 그와 비슷하게 이번 인페르노는 줄거리를 따라 상상하기보다는 장면이 직접 설명되어 있어서 배우들이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정확히 알려준다. 단점이 있다면 장면이 묘사되어 있는 게 아니라 설명되어 있다.


다빈치코드를 읽고나서 기대가 컸던 탓인지 인페르노는 다빈치코드에 비해 조금 실망스러운 다빈치코드2 쯤 되어 보인다. 상업성을 너무 염두해서 글의 질 자체가 떨어지는 느낌이다. 특히 1권의 마지막 부분에 애플에 대한 적극적인 간접광고는 곱게 찢어서 휴지통으로 보냈으면 한다.


하지만 이미 여러권의 소설을 낸 작가답게 소설의 마무리는 깔끔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소설들을 읽어보면 중반부터 커져버린 스토리를 감당하지 못해 끝을 흐지부지 억지로 내어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마무리를 깔끔하게 잘 낸다는 것만으로도 작가의 내공을 어느정도 볼 수 있다. 


미술에 대해 많이 쓰고 있으면서도 제대로된 묘사보다는 설명으로 대충 떼우는 것이 아쉽다 .글이 길어지더라도 제대로 묘사를 넣으면 좀 더 좋은 소설이 될 것 같다. 그렇긴 해도 다음 랭던 시리즈가 나오면 다시 볼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취미생활 >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융, 무의식 분석  (0) 2015.05.20
인페르노 -댄브라운-  (0) 2013.10.08
28 정유정  (0) 2013.09.11
고래 - 천명관  (1) 2012.12.02
생명의 힘  (0) 2010.05.10
물 베는 칼  (0) 2010.05.10
들개-이외수  (0) 2009.12.03
신도 버린 사람들  (1) 2009.11.02
불안  (0) 2009.10.11
12살에 부자가 된 키라  (2) 2009.10.11
9월의 4분의 1  (0) 2009.09.28
posted by bluelimn 2013.09.11 09:06



제목 : 28

작가 : 정유정


28일간의 생존 일기라고 볼 수 있는 이 책은 눈이 빨갛게 되면서 급작스레 죽는 일명 '빨간눈 괴질'이 화양이란 도시에 퍼지면서 시작된다.

(물론 그 앞에 이미지가 강력한 알레스카 배경의 프롤로그가 있다. )


빠른 전염을 가진 치명적인 전염병은 순식간에 도시를 점령하고, 도시는 고립된다. 버림받는다. 폐쇄된다.


강력한 소재를 들고 나온 책은 그러나 디테일에서 실패한 소설이라고 생각된다.

전염의 강력함이나, 전염을 두려워하는 심리 묘사 혹은 도시가 어떻게 버림받는지, 그리고 그러한 환경에서 살기 위해 어떻게 몸부림치는지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 책의 중심은 개가 되어버렸다. 개도 동일한 증세를 보이면서 개가 전염의 매개체라는 판단도 없이 개를 학살한다. 그리고 선악의 구분은 개를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판가름나는 개같은 책이 되어버렸다.


한마디로 눈먼자들의 도시를 읽은 애견카페 회원이 쓴 글 같다는 느낌이었다.


이 책이 재밌다고 느낀 사람은 '눈먼자들의 도시'를 영화가 아닌 책으로 꼭 한번 읽어보길 바란다.



이 책에서 괜찮았던 것은 프롤로그 뿐이었다. 오히려 프롤로그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확장시켜 소설을 완성시켜 보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대장, 내 아이들을 어쨌어?" 이 대사가 이 책에서 자주 보인다. 주인공의 마음에 새겨져 있는 말이다. 


"대장, 그 좋은 소재들을 어쨌어?"


'취미생활 >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융, 무의식 분석  (0) 2015.05.20
인페르노 -댄브라운-  (0) 2013.10.08
28 정유정  (0) 2013.09.11
고래 - 천명관  (1) 2012.12.02
생명의 힘  (0) 2010.05.10
물 베는 칼  (0) 2010.05.10
들개-이외수  (0) 2009.12.03
신도 버린 사람들  (1) 2009.11.02
불안  (0) 2009.10.11
12살에 부자가 된 키라  (2) 2009.10.11
9월의 4분의 1  (0) 2009.09.28
posted by bluelimn 2012.12.02 13:48

 

제목 : 고래

지은이 : 천명관

출판사 : 문학동네

이 책을 접하기 전에 천명관이라는 작가를 몰랐다. 나중에 찾아보니 고래 이전에 다른 작품들이 있었지만 고래를 보는 동안 이 작품이 데뷔작이거나 아주 초기에 집필한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이야기의 초반에 춘희가 주인공으로 나온다. 그런 다음 추녀로 태어나 세상에 한을 품은 할머니가 주인공으로 이야기가 진행되다가 다시 금복이 바톤을 이어받고 간간히 춘희가 나오지만 춘희는 비중 없는 조연 정도로 나온다. 책을 거의 다 읽을 때 쯤 춘희가 다시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혼자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 마지막 부분을 읽을 때 춘희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나오는 스칼렛을 연상시키며 열연을 펼쳤지만, 이야기의 중심은 금복이 가져가고 뒷정리를 춘희가 하는 느낌이 들었다.

 

독자는 초반에 이야기를 이끄는 사람을 주인공으로 생각하기 마련인데 그 주인공이 예고없이 계속 바껴서 어디서부터 '진짜' 이야기가 시작되는지 몰라 다소 지루한 감이 있었다. (이야기는 재미 있었지만 본편을 보기 전에 예고편을 4~50분씩 보는 기분이었다.)

 

'고래'에서는 자신만의 문체를 많이 강조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주로 밀고 있는 문체는 대략 3가지 정도가 보인다.

 첫번째는 "그것은 ㅇㅇ법칙이었다" 하는 말이 계속 반복된다. 거리의 법칙, 사랑의 법칙, 복수의 법칙 등 한 단락이 끝나면 어김없이 법칙이 등장한다. 법칙이 계속 반복되니 억지로 끼어 맞춘 듯한 느낌이 들고 어딘가 어색해 보였다. 재미 없는 유행어를 계속해서 밀고있는 개그맨 처럼 안타까운 생각도 들었다. 그것은 잘못된 반복의 법칙이었다.

 두번째는 변명처럼 장황하게 늘어놓는 설명이다. 일반적으로 글을 쓸 때 하나의 문장을 끝내지 않고 계속 이어 쓰는 것을 지양하는데 이는 하나의 문장을 잔뜩 늘여쓰면 주어와 서술어가 명확하게 구별되지 않아 그 문장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기 어렵게 될 뿐 아니라 문장의 핵심을 읽는 것이 아니라 듣기 싫은 변명을 계속 듣는 것처럼 순간 지루하고 장황한 그 문장이 의미 없어 보이게 될 위험이 있기 떄문인데, 작가는 글을 읽는 동안 이러한 기분이 들도록 유도하여 독자가 감정을 상상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느끼게 하는 독특한 방식이라는 생각이 들었으며 이전까지 경험하지 못한 신선한 도전이었다.

 세번째는 사소한 것을 커다란 대 사건처럼 과장하는 방법이었다. 글 전체에서 작가는 자신은 옛날 이야기를 전달하는 사람임을 계속해서 말해준다. 그러면서 작은 시골마을인 평대에서 어떠한 소문이 오간 것을 이야기할 때 후에 이를 연구하는 사학자들이 그러한 소문을 해석함에 따라 무슨파와 무슨 파로 나뉘어 싸우게 되었다던가, 동네에 말싸움에 대해 쓸 때도 전문용어들과 한자어를 일부러 써가며 역사적인 현장인 듯 글을 쓴다.(일부러 허풍스럽게 써서 약간의 해학을 넣고자 한 것 같다)

 

내가 생각하기에 '고래'는 분명 잘 쓰여진 소설이다. 하지만 단편을 생각하다가 장편을 쓰려니 이것저것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느낌이 든다. 불필요한 부분을 모로지 다 덜어내고 중심되는 내용을 보강해서 쓰면 훨씬 더 좋은 글이 될 것 같다.

 

'취미생활 >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융, 무의식 분석  (0) 2015.05.20
인페르노 -댄브라운-  (0) 2013.10.08
28 정유정  (0) 2013.09.11
고래 - 천명관  (1) 2012.12.02
생명의 힘  (0) 2010.05.10
물 베는 칼  (0) 2010.05.10
들개-이외수  (0) 2009.12.03
신도 버린 사람들  (1) 2009.11.02
불안  (0) 2009.10.11
12살에 부자가 된 키라  (2) 2009.10.11
9월의 4분의 1  (0) 2009.09.28
posted by bluelimn 2012.04.16 20:18

‘파파라치’ 양성 학원 피해주의보 발령

신고포상제도를 이용해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파파라치'양성 학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파파라치 양성 학원에 대한 피해 상담건수가 지난 2천10년 11건에서 지난해 46건으로 크게 늘어났고 올 들어서도 11건으로 증가 추세에 있어 '학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상담 유형별로는 학원측으로부터 고가에 구입한 이른바 '몰래 카메라'에 대해 환불 요청했을 때 거부하는 경우가 59%로 가장 많았고 수강료 환불 거부가 27%로 그 다음을 차지했습니다.

공정위는 학원 수강시 영수증 또는 계약서를 받지 않아 피해 구제에 어려움이 있다며 수강할 경우 영수증을 반드시 챙기고 소비자상담센터 등에 문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입력시간 2012.04.16 (12:08)  최종수정 2012.04.16 (14:41)   이재환 기자

 

원문링크 : http://news.kbs.co.kr/economic/2012/04/16/2463389.html

=======================================================

남 등골 빼먹는 방법 배우러 갔다가 자기 등골 빼먹혔다고 하소연하는 모습

posted by bluelimn 2012.02.23 13:09

 미국 CIA의 무인 정찰 및 폭격기 드론이 파키스탄에서 폭격 피해자를 구하거나 장례식에 참석하는 민간인 수십 명을 살해했다고 국제 탐사보도언론인 단체 BIJ(Bureau of Investigative Journalism)가 7일 폭로했다. 이 단체는 미국이 드론 등을 통해 ‘무인 전쟁’으로 전략을 변경하고 있으며 7천 대의 무인정찰 및 폭격기를 보유하고 지상의 1만2천 여 곳 이상에서 작전 중이라고 주장했다. 

BIJ는 최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파키스탄에서의 드론 작전은 목표를 정확히 파악한 상태에서 진행되며 민간인 희생자는 많지 않다’로 말한 것을 반박하며 드론의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BIJ는 오바마 대통령이 집권한 뒤 282~535명의 민간인이 살해되었으며 이 가운데 어린이 60 명이 포함된다고 주장했다. BIJ가 3개 월 동안 현지를 조사한 결과 50 여명의 민간인이 피해자들을 도우려다가 추가 폭격에 희생됐으며 20 여명의 민간인은 장례식과 참배객들에 대한 정밀 조준 폭격으로 사망했다. 

무인정찰 및 폭격기 작전은 오바마 행정부에서 260회가 실시되었는데 이는 평균 4일에 1회 실시된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 작전이 CIA에 의해 수행되기 때문에 정확한 숫자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미 행정부는 이 작전이 적법하다고 주장하는데 미 대통령의 반 테러 보좌역인 John Brennan은 미국은 세계 어느 곳에서나 테러범들을 일방적으로 공격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장’이 아닌 곳도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하바드 로 스쿨에서 열린 한 회의를 통해 ‘ 미국은 알카에다와 전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국제법과 국내법에 의거해 알카에다와 그 제휴 세력에 대한 행동을 취할 권리가 있다’며 ‘미국은 미국 군사력을 알카에다에게 사용할 경우 아프칸 같은 전투 지역에 국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주장에 대해 일부 국제법 전문가들은 이의를 제기한다. 현재와 같은 미국의 드론 작전은 국가가 승인한 법률외적 살해 행위라면서 미국이 만약 중국이나 러시아 같은 국가가 미국을 적대국으로 삼아 적대행위를 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드론 공격은 미국과 파키스탄간의 불화의 원인이 되고 있다. 파키스탄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비난하지만 미국 작전에 암묵적으로 동의하면서 발루치스탄 서부 지역의 삼시 공군기지에서 드론이 발진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관계는 지난해 5월 빈 라덴 사살 작전과 당시 미국이 파키스탄 정부가 빈 라덴 측과 연계되어 있다고 비난한 것, 그리고 지난해 11월 나토군이 파키스탄 기지를 공격해 24명을 살해한 것, 지난 12월 파키스탄 정부가 미국 CIA가 삼시 기지를 떠나라고 요구한 것 등으로 악화되었다. 한 동안 드론 공격은 중단되었으나 최근 2주일 전부터 개시되었다. 

현재 미국은 병력이 동원되지 않는 ‘무인 전쟁’으로 전략을 변경하고 있으며 7천 대의 무인정찰 및 폭격기를 보유하고 지상의 1만2천 여 곳 이상에서 작전을 하고 있다. 무인 전쟁은 인명이 살상되지 않은 상태에서 전쟁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 정치인들이 크게 선호하고 있다. 미국이 최근 발표한 국제군사전략은 병력을 감축하면서 첨단 무기 개발과 보유를 강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미국은 미군이 아닌 CIA가 드론 작전을 수행함으로써 미 행정부가 당면할 수 있는 문제들을 모면케 해주고 있다. CIA는 언론이 드론 작전 등에 대해 질문할 경우 노 콤멘트 하거나 작전의 피해자 등에 대한 인적 사항도 밝히지 않고 있다. 미 백악관은 지난주 오바마 대통령이 확인할 때까지 드론 작전의 존재조차 확인해주지 않았다. 

드론의 비 전쟁 지역 사용은 위험한 선례를 남기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미국 외에 이스라엘,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이 드론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이란이 미국의 드론을 나포한 바 있다. 유엔은 드론에 대한 국제적인 규제조치가 시급한 것으로 보고 이를 추진할 계획이다. 
posted by bluelimn 2011.12.02 22:13


웅장하다. 
가끔 기분전환 할 때 들을만한 곳인듯.. 
posted by bluelimn 2011.06.12 14:14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의 거처 인테리어를 요청하면서 지명도가 급상승한 디자이너다. 그의 인테리어에서 주목할 부분은 두가지로 보인다.

1. 무한한 디자인 영역
2. 단순한 디자인

그의 디자인 영역은 이쑤시개, 건물 인테리어, 자동차, 풍력발전기, 의자, 안경 등 다양하며 기술적 이해가 필요한 것들까지 무엇이든 디자인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한결같이 심플한 디자인에 한두가지 색으로 표현한다. 내가 생각하기엔 그가 모든 영역에 대해 잘 알기 때문에 디자인을 잘 한다고 여겨지지는 않는다. 그가 다양한 분야를 디자인할 수 있는 힘은 심플한 디자인 때문이다.
그는 단순함을 무기로 사용하며 어떤 분야건 조금만 공부하면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든다.
복잡하고 기능이 많으면 좁은 매니아층을 가지고 간단하면 넓고 얕은 고객층을 가진다. 필립의 디자인이 대중적이라고 평가받는 것 역시 같은 이유일 거이다. 그런데 간단한 디자인들은 수도 없이 많은데 그의 디자인이라고 찾은 것들은 내가 봐도 갖고 싶은 디자인이 많다. 디자인의 단순함은 필요하지만 단순하고 조잡하게 보이느냐 단순하고 대중적으로 보이느냐는 알 수 없는 예술의 영역인가 보다.


<요건 사진만으로 알기 힘들다.. 'LED를 이용하는 저전력 램프'란다.>

posted by bluelimn 2011.02.22 08:39
뛰어난 사람이 되는 데에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큰 일을 맡는 것으로, 원하면 종이 울리기 전에 집에 갈 수 있다.
다른 하나는 해야 할 일을 많이 찾는 것으로,
다른 사람이 퇴근한 후에도 남아있어야 한다.
전자를 택한 자는 한때 후자를 기회로 삼았기에 가능했다.
-
헨리 포드(양보석 저, ‘꿀독’에서 인용)
posted by bluelimn 2011.02.18 10:01
사람들의 대응방식은 생각과 감정,
그리고 그에 따른 행동에 의해 전적으로 결정된다.
좋건 나쁘건 상관없이 감정의 95%는 어떤 일이 벌어졌을 때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Your explanatory style largely determines your thoughts,
emotions, and subsequent actions.
Your explanatory style is defined as
the way you explain things to yourself.
Fully 95 percent of your emotions, positive or negative,
are determined by the way you interpret the things
that are happening around you,
and by the way you talk to yourself.)
-
마틴 셀리그만(Martin Seligman)
posted by bluelimn 2011.02.11 10:44
"지옥을 통과하는 중일 때는 계속 가라."
 
산악인이자 기업가인 부샤르가 힘들 때면 항상 떠올리는 처칠의 말입니다.
 
나의 판단이 옳다면, 그래서 내가 설정한 목표가 옳은 것이라면, 남은 것은 인내와 끈기입니다. '계속 가는 것'이지요.
 
혹시 지금 '지옥'을 통과하는 중이십니까? 아무리 지치고 힘들더라도 여기 지옥에서 주저앉을 수는 없습니다. 처칠의 말을 떠올리며 계속 가는 겁니다. 지옥을 '통과'해내는 겁니다. 처칠처럼.
posted by bluelimn 2010.11.02 09:17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 때 가장 좋은 것은 올바른 결정이고,
다음으로 좋은 것은 잘못된 결정이며,
가장 나쁜 것은 아무 결정도 하지 않는 것이다.
-
로저 엔리코
posted by bluelimn 2010.10.22 14:30
칠레 광부 '지옥의 시간' 삼성 휴대폰으로 견뎠다

33명의 칠레 광부들이 이뤄낸 '지하 700m의 기적'에 삼성전자의 휴대폰도 한몫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3일 탄광 붕괴사고 69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된 칠레 광부들이 삼성전자 휴대폰으로 가족사진축구경기를 보며 지옥 같은 시간을 견뎌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삼성전자 기업 블로그 '삼성투머로'에 따르면 지난 8월5일 칠레 북부 코피아포 산호세 광산에 매몰됐던 광부들이 생존소식이 알려진 직후 삼성전자의 프로젝터폰(GT-i7410)을 칠레 정부로부터 제공받았다.

당시 칠레 구조대는 붕괴 지역에 구멍을 뚫어 지름 8㎝ 크기의 금속 캡슐 '팔로마'를 지하로 내려보냈다. 스페인어로 비둘기라는 의미의 팔로마에는 물과 음식ㆍ의약품 등과 함께 각종 놀이기구카드, 삼성전자의 프로젝터폰 등이 들어갔다. 구조되기까지 오랜 기간 지하에서 생존해야 하는 만큼 정신력을 지탱할 수 있는 놀이기구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른 조치였다.

칠레 정부는 프로젝터폰에 광부들의 가족사진과 칠레 광산업 장관의 응원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광부들이 평소 축구를 좋아한 점을 고려해 칠레 축구대표팀과 우크라이나의 친선 축구경기도 넣었다. 축구경기를 시청하면서 매몰 광부들의 단결력이 높아지고 눈 운동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광부들은 프로젝터폰을 이용해 수시로 가족들의 사진을 보는 한편 영화까지 감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월스트리트저널 온라인판과 칠레 현지 매체인 엘메르쿠리오ㆍ메가 등에도 일제히 보도됐다. 당시 하이메 마날리치 칠레 보건장관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프로젝터 기능을 갖춘 휴대폰이 있다는 것을 알고 무척 놀랐다"며 "손바닥 안에 들어갈 정도로 크기가 작아 '팔로마' 투입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부들에게 지급된 프로젝터폰은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시장에 선보인 제품으로 국내에도 '햅틱빔(SPH-W7900)'이라는 제품명으로 출시됐다. 제품 상단에 800대1의 명암비를 지원하는 고성능 프로젝터를 탑재해 휴대폰에 저장된 각종 사진과 동영상을 최대 50인치 크기로 확대해 감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69일 동안의 기나긴 사투를 이겨내고 기적을 이뤄낸 칠레 광부들의 이야기에 삼성전자 제품이 일조했다는 데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첨단기술이 접목된 혁신적인 제품을 통해 전세계에 희망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오그라든다.

인터넷 카더라 언론만 보면 아이폰은 불량제품 비싸게 팔면서 대응 안해주고 삼성은 뭐든 잘한다.
어찌보면 MB는 권력으로 언론을 통제하고 SS는 돈으로 언론을 조작하는 것 같다.
하긴.. 요즘 기자들은 돈만주면 뭐든 기사로 써주니 잭임감따위 기대하는 것이 잘못인가.
posted by bluelimn 2010.10.05 10:45

그냥 생각없이 재미로만 보자
posted by bluelimn 2010.10.01 20:12
신사업부를 만들면서 임원을 다른 회사에서 스카우트해왔습니다. 일은 잘하는데, 부서 직원들의 이직이 너무 잦습니다. 좋은 것은 자기가 다 하고 직원을 이용하기만 한다는 불만입니다. 소위 '악질' 상사에 해당하나요?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제조업체 C사장)

지난 9월 초 매경MBA 지면을 통해 서튼 교수가 악질 직원, 악질 상사가 조직에 큰 폐해를 미친다는 주장을 하였지요. 직원의 업적을 빼앗고 기운 빠지게 하며 초라한 느낌이나 수치심, 모욕감을 주는 상사가 결국 조직을 파괴한다고 합니다.


제가 많은 기업에 자문을 해주며 절실히 느낀 점이 바로 이것입니다. 한국의 직장인은 '상사병'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조직의 스트레스 수준을 평가할 때 개인 검사 결과를 단순 비교해서는 오진(誤診)을 하게 됩니다. 조직에 결정적인 위해를 끼치는 것은 스트레스 검사에 0점으로 응답한 직원들입니다. 통상 5% 이내 간부들입니다.

이들의 특징은 늘 자기는 뒤끝이 없다고 합니다. 뒤끝은 없는데, 그 대신 '앞끝'이 있어서 문제지요. 직원들 가슴에 대못을 박아놓고도 자기는 전혀 모릅니다. 그러나 사람 감정에 입힌 상처는 조직에 큰 흉터를 남깁니다.

둘째, 태도가 카멜레온처럼 바뀝니다. 정신의학적으로는 착취적인 성격이라고 합니다. 남을 잘 이용하고 부하 직원의 열정을 대가로 자기를 내세웁니다. 만만한 사람에게 아주 공격적이고 윗사람에게는 잘합니다.

스트레스 많이 받는 사람은 사실 회사에 충신입니다. 회사 일을 내 일처럼 열심히 하니까 스트레스를 받는 거죠.

예전에는 못난 것이 나쁜 것보다 더 조직에 손해를 끼친다고 여겼습니다. 일 잘하면 다 용서했습니다. 그러나 이젠 나쁜 것이 더 문제입니다. 당장의 성과 때문에 악질을 뽑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됩니다. 조직이 커졌는데 성장은 정체되는 시기가 오면 반드시 큰 갈등과 분란이 생깁니다. 능력에 큰 차이가 없다면 조직원을 배려하고 커뮤니케이션을 성실하게 잘하는 사람이 낫습니다.

이왕 뽑은 임원이라면 제3자에게 한번은 객관적인 피드백을 받도록 해주세요.더 큰 역할을 맡기고 싶은데 그러려면 리더십을 보완해야 한다는 취지지요. 보완이 안 된다면 빨리 이별을 준비해야 할 것이고요.

그러나 사장님 본인이 악질이라면 얘기는 심각해집니다. 그러면 악질이 조직 내 행동 기준이 되어버립니다. 악행은 선행보다 5배나 전염력이 강하니까 그 밑에 있던 토끼처럼 순한 직원들은 다 퇴사하고 직언할 사람은 아무도 없는 상황이 벌어질 것입니다. 바보의 천국입니다.

[우종민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신경정신과 교수]

=========================================================
원본 :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view.html?cateid=1041&newsid=20101001144523959&p=mk&t__nil_economy=uptxt&nil_id=3

이런사람 꼭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