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하려는 말이 많다.
표현이 섬세할수록 시간을 많이 끌어서 중후반에는 영화의 running time을 맞추기 위해 호흡이 가빠진다.
보고 싶었는데 계속 기회가 없어 영화관에서는 못보겠다고 생각했었는데 결국 봤다.
아쉬운 점이 많았지만 그럼에도 볼만한 영화..
신고

'취미생활 > mov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병헌 할리우드 액션 'G.I 조' 스틸컷 공개  (0) 2008.04.21
once  (0) 2008.04.14
you call it love (1988)  (0) 2008.03.07
La Boum(1980)  (0) 2008.03.01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0) 2008.02.26
즐거운인생  (0) 2008.02.26
히어로등장!!  (0) 2008.02.25
호텔르완다  (0) 2008.02.25
Posted by bluelimn
TAG Movie,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작스레 약속을 잡아서 조조할인으로 본 영화..
요즘 한동안 우울했는데 영화를 보는 동안 즐거운 기분이 되었다.
저기 나오는 사람들.. 우울한 인생들이다.
하지만 즐길 줄 안다. 그것이 대단한 거겠지..
밴드 만들어서 음악하는 친구가 생각났다. 그녀석..
인생 전체가 음악 뿐이니까 계속 음악하면서 살겠지? 어쩌면 다른걸 접할 기회가 적어 그것뿐일지도 모르겠지만..

점심으로 초밥먹고, 이야기하고, 서점 돌아다니고...
그다지 한 것도 없는데 시간이 너무 잘가서 하루가 지나갔다.
기분도 많이 풀리고.. 역시 사람은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나보다.
지난 일년정도.. 그러니까 작년 여름 즈음부터 너무 여유 없는 생활을 했다.
학과에서 알던 사람들은 매번 동아리활동 하느라 사라진다고 하고,
프로젝트 팀원은 잠시 밥먹으러 가는 한시간도 내가 없다고 뭐라하고,
동아리에서는 얼굴보기 힘들다고 하고..
학과공부만으로도 따라가기 힘들었는데 프로젝트로 밤새는 일이 허다했고 동아리활동도 무시할수는 없었고..
올해는 더우기 연구실에 들어가면서 더욱 시간이 없었다.
연구실 사람들은 내가 연구실에 얽매여 항상 그자리에 있길 원했는데 난 그럴 생각도 시간도 없었다.
그런 이유로 많은 사람들을 잃었다. 잃었다는 표현은 옳지 않다. 만나지 않자 서서히 멀어진거다.
이젠 인사는 해도 서로 대화하기 어색할지도 모른다.

난 가진 사람이 참 적다. 그건 내가 다른사람들의 곁에 있으려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을 내 곁에 두려고하기 때문일거다.
그런데 오늘은 '내가 가진 사람은 거의 없어도 참 좋은 사람들을 가졌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난 꽤 즐거운 인생을 살아가고 있나보다.
신고

'취미생활 > mov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병헌 할리우드 액션 'G.I 조' 스틸컷 공개  (0) 2008.04.21
once  (0) 2008.04.14
you call it love (1988)  (0) 2008.03.07
La Boum(1980)  (0) 2008.03.01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0) 2008.02.26
즐거운인생  (0) 2008.02.26
히어로등장!!  (0) 2008.02.25
호텔르완다  (0) 2008.02.25
Posted by bluelimn
TAG Movie, 영화

bluelimn

달력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래백

글보관함


티스토리 툴바